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이언주, 바른미래당서 내보낼 시간 됐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김경록 기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김경록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9일 같은 당 이언주 의원이 자유한국당행을 시사한 발언을 한 데 대해 “내보낼 시간이 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앞서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여의도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자유우파 필승 대전략’ 저자(고성국·이종근)와의 대화에 참석해 ‘한국당에 언제 입당하느냐’는 질문에 “한국당에서 오라고 해야 제가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한국당) 의원들이 지나가면 ‘이제 와야지’라고 한마디씩 한다”며 “그러면 저는 ‘아유 그럼요’라고 한다. 물론 호불호가 있겠지만 저는 가능하면 다른 사람들도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하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 의원이 한국당 입당 의사를 분명히 밝힌 것”이라며 “이제 이 의원을 바른미래당에서 내보낼 시간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에서 더는 이 의원이 할 일은 없는 것 같다”며 “저와 이 의원이 가는 길은 같지 않다. (이 의원은) 다른 사람들과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했지만 그럴 사람은 없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