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퇴진요구에 꿈쩍 안 한다?…자리 연연하는 것 아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9일 "자리에 연연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당내 일부 의원들의 '대표 퇴진' 요구에 입장을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청주시 청원구 김수민(비례) 국회의원의 지역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당 대표에서) 물러나라는 말에 꿈쩍 안 하는 것은 자리에 연연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 대표에서 물러나지 않는 이유는) 야당 대통합을 2번이나 이룬 사람으로서 바른미래당을 이끌고 새로운 정치를 열어가고자 하는 것"이라며 지지를 당부했다.
 
그는 이날 "창원 보궐선거 참패 여파로 당 내홍이 극심한 데 대해 송구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며 "보궐선거에서 표가 자유한국당, 더불어민주당 단일후보를 낸 정의당으로 양분되는 것을 보고 제3당의 어려움을 새삼 느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손 대표는 "내년에 치러질 21대 총선은 다를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힘들다고 다른 당과 합당하는 일도 절대 없다. 새로운 정치를 열어갈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2년이나 지났는데 이뤄낸 게 없는 민주당에 대한 반감, 역사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한국당에 대한 반감에 중도통합과 중도개혁의 길을 걷고 있는 바른미래당이 21대 총선의 최대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이 앞으로 열리는 중간지대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내가) 수모와 비아냥 등 모든 것을 안고 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