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홧김에 "남편 휘발유 들고 탔다"…부산지하철 정차 소동

부산도시철도 1호선 전동차. [사진 부산교통공사 제공]

부산도시철도 1호선 전동차. [사진 부산교통공사 제공]

부산도시철도 전동차 안에서 남편과 다툰 60대 여성이 "남편이 가지고 있는 통에 휘발유가 있다"고 신고하는 바람에 전동차 운행이 지연됐다.
 
19일 부산경찰청과 부산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9분쯤 부산도시철도 1호선 다대포에서 노포동 방면 전동차를 타고 가던 60대 여성 A씨가 남편 B씨와 다퉜다.
 
A씨는 전동차가 부산역에 도착하자 하차해 역 사무실로 가서 "남편이 휘발유를 든 통을 들고 지하철을 타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역 역무원은 부산교통공사 관제실에 "전동차 안에서 방화 개연성이 있다"고 알렸다.
 
관제실은 오후 3시 22분 해당 전동차를 부산진역에 멈추게 하고 객차를 조사했다. 역무원들이 약 4분 동안 객차를 살펴봤으나 B씨를 찾지 못했고 방화 용의점도 발견할 수 없었다.  
 
부산교통공사는 이 소동으로 열차 운행이 약 2분 지연됐다고 설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