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당당한 표정 숨기고 있었던 진주 살인범 안인득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혐의로 구속된 안인득(42)은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을 나서면서 얼굴을 가리지않았다. [연합뉴스]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혐의로 구속된 안인득(42)은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을 나서면서 얼굴을 가리지않았다. [연합뉴스]

“죄송한 말씀을 드린다. 저도 10년 동안 저도 불이익을 당했다. 하루가 멀다 하고 국가 기관과 경찰에 하소연했지만 도움을 받지 못했다”

“억울한 점도 있고, 제가 잘못한 점은 당연히 사회 처벌과 법 처벌을 받겠다”
“불이익을 당하다 보면 화가 날 대로 난다”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혐의로 구속된 안인득(42)이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에서 나와 질문하는 기자를 노려보고 있다. [연합뉴스]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혐의로 구속된 안인득(42)이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에서 나와 질문하는 기자를 노려보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얼굴이 공개된 진주 묻지마 살인사건 피의자 안인득(42)씨의 이날 발언이다. 안 씨는 이날 오후 2시 범행 당시 다친 손을 치료하기 위해 진주경찰서를 나와 병원으로 가는 길에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지 않았다.   
19일 오후 진주경찰서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진주 묻지마 살인사건의 피의자 안인득(42).송봉근 기자

19일 오후 진주경찰서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진주 묻지마 살인사건의 피의자 안인득(42).송봉근 기자

지난 17일 오전 4시 25분쯤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4층 본인 집에 불을 지르고 계단으로 대피하는 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 등 주민 5명을 살해한 그의 이날 공개된 표정은 당당했다. 그는 이날 자신이 저지른 살인을 ‘잘못한 점’이라고 했다. 
안 씨는 이날 카메라를 똑바로 응시했다. 질문하는 기자를 노려보며 대답했다. 목소리도 컸다.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를 나온 안인득. 그의 손이 새하얀 붕대로 감겨있다. [연합뉴스]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를 나온 안인득. 그의 손이 새하얀 붕대로 감겨있다. [연합뉴스]

주민을 살해한 그의 손은 하얀 새 붕대로 감싸져 있었다. 범행 당일 양손에 흉기를 들고 마구잡이로 휘두르며 살인하다 스스로 다친 손이다.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에서 나온 안인득.[연합뉴스]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에서 나온 안인득.[연합뉴스]

진주 살인범 안인득이 19일 오후 진주경찰서에서 나와 호송차에 탑승하면서 소리지르고 있다.[뉴스1]

진주 살인범 안인득이 19일 오후 진주경찰서에서 나와 호송차에 탑승하면서 소리지르고 있다.[뉴스1]

안인득(42)이 19일 오후 치료를 받기 위해 진주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병원으로 이동하기 위해 호송차에 오르기 전 소리치고 있다.[뉴시스]

안인득(42)이 19일 오후 치료를 받기 위해 진주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병원으로 이동하기 위해 호송차에 오르기 전 소리치고 있다.[뉴시스]

공포에 떨며 도망 다녔을 주민들을 쫓으며 살해했던 그의 발은 금방 씻은 듯 깔끔했다. 그는 차에 오르기 직전까지도 목소리를 높였다.
17일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방화·묻지마 살인을 한 피의자 안인득이 진술녹화실에서 나오고 있다. [뉴스1]

17일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방화·묻지마 살인을 한 피의자 안인득이 진술녹화실에서 나오고 있다. [뉴스1]

18일 오전 진주 아파트 묻지마 살인사건 피의자 안인득이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진주경찰서를 나서고 있다.송봉근 기자

18일 오전 진주 아파트 묻지마 살인사건 피의자 안인득이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진주경찰서를 나서고 있다.송봉근 기자

그의 태도는 얼굴이 공개되기 전이던 사건 당일 17일과 다음 날인 18일 때보다 더 당당했다. 당시는 고개라도 숙이고 있었는데 얼굴이 공개된 이 날은 죄책감이 전혀 없다는 태도였다.
조문규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