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포츠로 건강한 한국을...' 국민체육진흥공단, 창립 30주년 기념식 개최

국민체육진흥공단이 19일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공단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사진 국민체육진흥공단]

국민체육진흥공단이 19일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공단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사진 국민체육진흥공단]

 
"미래 30년도 스포츠의 즐거움을 국민과 함께 하겠다."
 
올해 창립 30주년을 맞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스포츠로 건강하고 행복한 대한민국'을 위한 4대 목표와 10대 과제를 제시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1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공단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열고 10대 미래 발전 아젠다를 제시했다. 공단에 따르면 창립 30주년을 맞아 새로운 미래 30년을 위해 ▶ 62.2%인 생활체육 참여율을 2030년까지 세계 톱3 수준인 71.2%까지 확대 ▶ 연간 2조원의 체육기금 조성 ▶ 스포츠 일자리 연간 2만개 창출 ▶ 올림픽공원의 글로벌 명소화라는 4대 목표를 제시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 19일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공단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사진 국민체육진흥공단]

국민체육진흥공단이 19일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공단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사진 국민체육진흥공단]


 
이를 위해 목표 달성을 위한 10가지 세부 과제도 준비한다. 공단은 생활체육 참여율 글로벌 톱3 진입을 위해 국민체력100 인증센터 확대(50개소→243개소), 모바일·웨어러블을 통한 일상적 운동량 측정 스포츠 분야 공급자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공유플랫폼 구축, 국민의 운동참여 활성화를 위한 '운동 애플리케이션' 개발 및 보급 등의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연 2조원의 체육기금 조성을 위해 경륜·경정은 오프라인 중심에서 모바일 중심으로 재편하고, 스포츠토토의 공공성을 확대해 고객가치를 증대시키겠다는 계획이다.

그밖에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스타트업 1천개, 선도기업 200개, 스포츠 사회적기업 100개를 육성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2032년 올림픽 남북공동유치를 지원한다. 올림픽공원의 세계적 명소화를 위해선 공원을 테마별 첨단 스포츠 체험존, 문화 중심의 K팝 성지로 만들어가는 한편, 공원 내 스포츠산업 클러스터 및 테스트베드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1989년 설립된 국민체육진흥공단은 체육 재정의 90% 이상을 담당하면서 대한민국 스포츠발전에 기여했다. 조재기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은 “서른살을 맞는 생일이자 미래 30년을 향한 출발점에서 새 출발을 하는 이 시점에서, 기금조성과 지원이라는 본연의 역할을 넘어 스포츠로 국민 건강과 행복지수를 높이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되겠다”면서 "우리 사회 전체에 건강한 활력을 불어넣는 공공기관이 되겠다"는 비전과 각오를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