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스크 벗은 진주 살인범 안인득, 목소리 커지며 "나도 억울"

 구속된 안인득. [연합뉴스]

구속된 안인득. [연합뉴스]

경남 진주에서 묻지마 살인을 저지른 안인득(42)의 얼굴이 19일 오후 2시 공개됐다. 경남경찰청 신상공개심의위원회에서 신상공개 결정이 내려진 지 하루만이다. 
 

19일 경찰에서 마스크 벗은 얼굴 첫 공개
"억울한 점 있고, 잘못한 건 처벌 받겠다"

안인득은 이날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하고 싶은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 “죄송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자신도 억울하다고 여러 차례 말했다. 그는 “저도 10년 동안 불이익을 당해왔다. 하루가 멀다고 불이익을 당해 오다 보면 화가 날 때가 있고, 경찰서와 국가기관에 하소연해도 도움을 받지 못하는 사례가 많아졌다”며 “진주시의 부정부패가 심각하다. 하루가 멀다고 불이익당하는 사람들이 어느 정도 많아지고 있었는지 그것 좀 조사해달라”고 자신이 불이익을 당했다고 했다. 
 
이어 ‘(여성이나 노인 등) 특정인만 노렸냐’는 질문에는 “그런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도 억울하냐’는 질문에 “억울한 점도 있고 제가 잘못한 점은 당연히 법적 처벌을 받겠다”고 말했다. 안인득은 기자들과 일문일답을 할 때 목소리를 떨거나 얼굴을 바닥에 숙이지 않고 기자들을 쳐다보면서 말했다. 처음에는 담담하게 말을 하다 차츰 목소리가 커지며 격정적으로 말하는 것처럼 들렸다.
19일 오후 진주경찰서는 진주 묻지마 살인사건의 피의자 안인득(42)씨의 얼굴을 공개했다. 송봉근 기자

19일 오후 진주경찰서는 진주 묻지마 살인사건의 피의자 안인득(42)씨의 얼굴을 공개했다. 송봉근 기자

 
마지막으로 ‘계획 범행인지’를 묻자 “준비가 아니라 점점 더 불이익을 받으면 화가 날 대로 났다”고 답했다. 경찰은 안씨가 범행과정에 손을 다쳐 이날 외부 병원에서 치료를 위해 안인득을 데려가면서 언론에 마스크를 벗은 모습을 처음 공개했다. 
 
안인득이 기자들과 일문일답을 하기 30여분 전부터 경찰서 주변에는 사람들이 하나둘 모여들었다. 안인득의 얼굴이 공개된다는 소식을 듣고 온 지역 주민들이었다. 이들은 안인득과 기자들의 일문일답이 끝나는 순간 “미친놈아~”라며 흥분된 목소리로 질타하기도 했다. 
 
진주=위성욱·이은지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