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얼굴이 진주 살인범 안인득···"진주 비리 심각" 횡설수설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혐의로 구속된 안인득. [연합뉴스]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혐의로 구속된 안인득. [연합뉴스]

진주 살인사건 피의자 안인득(42)의 얼굴이 공개됐다. 경찰은 19일 오후 2시 안씨를 병원으로 이송하는 과정에서 그의 얼굴과 신상을 공개했다. 안씨는 이날 범행 당시 다친 손 치료를 위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날 얼굴을 가리지 않은 채 취재진 앞에 모습을 보인 안씨는 '피해자 유족에게 하고 싶은 말 없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는 "죄송한 말씀을 드린다. 저도 10년 동안 저도 불이익을 당했다. 하루가 멀다 하고 국가 기관과 경찰에 하소연했지만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특정인을 지정해서 범행을 저지른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아직도 억울하냐'는 질문에는 "억울한 점도 있고, 제가 잘못한 점은 당연히 사회 처벌과 법 처벌을 받겠다"고 답했다.
 
이어 '범행 동기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불이익을 당하다 보면 화가 날 대로 난다"고 짧게 답했다. 다만 여성과 노약자만을 노린 것이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 "진주시 비리 부정부패가 심각하다. 하루가 멀다 하고 불이익당하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 조사 좀 해달라. 아파트에 정신 나간 사람들이 점점 많아진다"는 등 횡설수설하며 맥락 없는 말을 하기도 했다.   
 
안씨는 지난 17일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 자신이 사는 4층 집에 불을 지르고 화재를 피해 탈출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이날 사건으로 5명이 숨지고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지난 18일 오후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안씨의 얼굴과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