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이미선 임명…좌파독재의 마지막 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왼쪽)와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뉴시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왼쪽)와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 임명에 반발하며 장외투쟁을 예고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정 발목만 잡겠다는 오기 정치"라고 비판하고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법 연구회와 민변 등 철저한 코드 사슬로 엮여 있는 이 후보자 임명은 좌파 독재의 마지막 키"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마음에 안드는 법, 스스로 적폐라 규정한 법을 헌재로 넘겨서 무더기 위헌 결정을 하려고 할 것"이라며 "최소한의 염치가 있고, 의회 파행을 우려한다면 법관의 행태라고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이해충돌 행위를 한 이미선 후보를 임명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늘 문 대통령의 오만한 전자결재 클릭 한 번이 마지막 둑을 넘어뜨리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18일 한국당은 오는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권의 인사 실정 등 국정 운영을 규탄하는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당은 1만여명의 당원과 지지자들을 동원해 세를 과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당 지도부 등의 규탄 발언 뒤 가두 행진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민주당은 한국당이 도를 넘은 정치공세를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가짜뉴스와 인신공격으로 여론몰이만 했을 뿐"이라며 "민생은 생각도 안 하면서 국정 발목만 잡겠다는 것은 오기의 정치"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이 다섯 달째 일을 안 하고 정쟁만 하더니 이제 (이 후보자 임명에 반대하며) 장외투쟁까지 하겠다고 한다"면서 "민생 외면, 정쟁 올인의 정치를 중단해야 한다. 당장 국회로 복귀해 4월 국회 일정 합의에 응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헌법재판관 임명을 두고 여야 대치가 극에 달하면서 공전 중인 4월 임시국회 파행이 장기화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한편 중앙아시아를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19일 오후 전자결재를 통해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의 임명을 재가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19일 낮 12시 40분(한국 시각) 문형배·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헌법재판관의 공백이 하루라도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국빈 방문 중인 우즈베키스탄에서 전자결재를 통해 두 헌법재판관의 임명을 결재했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