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음달 공항버스 교통카드 요금 1000원 내린다

공항리무진

공항리무진

5월 중 서울시 공항버스의 교통카드 요금이 1000원 내린다. 현금으로 낼 때는 달라지지 않는다.  
 

카드 결제시 1만4000원→1만3000원
현금은 종전 그대로 1만5000원 적용

서울시는 19일 공항버스 운수업체와 이렇게 합의했다고 밝혔다. 공항리무진·서울공항리무진·한국도심공항 등 서울 소재 공항버스 요금은 교통카드 결제시 1만3000원(종전 1만4000원)으로 내린다. 준비가 끝나면 5월 중순 이후 시행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9월부터 공항버스 운수업체들을 상대로 요금 인하를 추진해왔다. 신한회계법인에 맡겨 공항버스 운송 원가를 분석했고, 여기서 1500원을 내려야 한다고 나왔다. 하지만 운수업체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문을 열면서 운송 원가가 올라갔고 승객 증가율이 둔화하면서 적자를 보고 있다고 반발했다. 
 
서울시는 운수업체와 다시 협의했고, 여기서 교통카드 요금만 1000원 내리기로 합의했다.  
 
오희선 서울시 버스정책과장은 "요금 인하 후 서비스 질이 떨어지지 않도록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