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軍 “北신형무기는 지상전투용 유도무기”…美 첩보 공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뉴시스]

 
군당국이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격시험을 참관한 신형 전술유도무기는 ‘지상전투용 유도무기’인 것으로 판단한다고 19일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이날 오전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지상전투용 유도무기로 평가하고 있고, 탄도미사일로는 보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이것은 한미가 공동으로 평가한 결과”라며 “(이 무기와 관련해) 구체적인 제원 등 정보 사안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17일 국방과학원 야외 실험장에서 ‘신형 전술유도무기’라고 스스로 명명한 무기를 사격 시험했다. 이날 실험장에는 김 위원장이 참관해 지도했다.
 
한국과 미국의 장거리 레이더에는 포착되지 않았지만, 미국은 첩보 위성 등을 통해 발사 사실을 확인했다.
 
이를 토대로 미국 측은 비행고도와 탄착지점을 봤을 때 탄도미사일은 아니라고 판단했고, 이 정보는 우리 군 당국에도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군 관계자는 “미국 측의 첩보 자산으로 수집된 정보를 우리가 독자적으로 공개할 수는 없다”며 “한미 조율을 거쳐 발사 사실과 지상전투용 유도무기라는 정도만 공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