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주 유가족 "경찰청장, 아니 경찰서장이라도 공식 사과하라"

민갑룡 경찰청장이 18일 오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일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진주아파트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들을 만나 위로를 전하고 있다. [뉴스1]

민갑룡 경찰청장이 18일 오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일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진주아파트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들을 만나 위로를 전하고 있다. [뉴스1]

경남 진주에서 발생한 살인사건 희생자 유족들이 19일 국가기관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며 발인을 잠정 연기했다. 희생자 유족 측은 이날 "국가기관에서 공식 사과를 하지 않으면 발인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이번 사건이 국가적인 인재로 발생한 점을 국가가 인정하고 국가기관이 공식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희생자 최모(18)양의 형부는 유족 측 입장을 발표하며 "국가는 현재까지 이를 인정하지 않고 공식적인 사과도 없었다"며 "이는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하며 공식 사과가 없으면 발인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는 이런 끔찍한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국가기관의 확실한 대응과 향후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하고 관계기관의 책임 있는 답변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유족 측은 경찰청장이나 경찰서장이라도 공식적인 사과를 하면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유족 측은 '공식사과를 받고 싶은 국가기관'에 대해 "경찰청장"이라고 답하며 "경찰청장이 아니면 경찰서장이라도 공식적인 사과문을 발표하면 유족은 수용하겠다"고 설명했다.
 
민갑룡 경찰청장 등은 18일 합동분향소를 방문했다. 이에 대해 유족 측은 "경찰청장에 이어 경찰서장의 합동분향소 방문은 단순한 조문으로 국가기관의 공식적인 사과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유족들은 이날 오전 8시 30분 희생자 3명의 발인 장례를 치르기로 했으나 발인 1시간여 전에 갑자기 취소했다. 이들은 "희생자 5명이 같은 피해를 봤고 다 함께 추모하기 위해 발인 장례도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