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해서 규모 4.3 지진…네티즌들 "서울·대전·대구도 흔들렸다"

[사진 기상청]

[사진 기상청]

  
19일 오전 11시 16분쯤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54㎞ 해역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정확한 발생 위치는 북위 37.88, 동경 129.54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역별 지진의 규모(계기진도)는 강원 4, 경북 3, 경기·충북 2다. 계기진도 4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밤에는 잠에서 깨기도 하며, 그릇과 창문 등이 흔들리는 정도다. 규모 3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린다. 규모 2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끼는 정도다. 
 
지진 발생시 네티즌들이 모이는 '지진희갤러리'에는 흔들림을 감지한 지역 네티즌들이 글을 남기며 속보를 공유하고 있다.
 
이들은 지진 발생 직후 "대전 방금 흔들렸다", "강릉 크게 흔들렸다", "서울인데 지진 느꼈다"는 글을 남겼다. 대구에서도 흔들림을 감지했는 이들이 있었다. 
  
[지진희갤러리]

[지진희갤러리]

 
우남철 기상청 분석관은 "해역이지만 규모가 4.3으로 큰 편이라 주변 지역 주민은 진동을 느꼈을 것"이라면서도 "큰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부는 강원 지역에 안전문자를 발송해 해안가 접근을 피하라고 알렸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