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추문' 김기덕 감독, 모스크바영화제 개막식 당당히 등장


성폭력 의혹에 휩싸인 김기덕 감독이 모스크바 국제영화제 개막식과 레드카펫에 당당하게 등장했다. 

김기덕 감독은 19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로시야 극장에서 진행된 제41회 모스크바 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심사위원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김 감독은 레드카펫 위에서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해 보이는 등 평소와 같은 모습이었다. 개막식에서는 환히 미소짓기도 했다. 


영화제 측은 그를 심사위원장으로 위촉하면서 "1960년생인 김기덕 감독은 1996년 저예산 영화 '악어'로 데뷔한 이후표현하기 어려운 캐릭터, 충격적인 비주얼, 전례없는 메시지로 평단과 관객 모두의 호평을 받고 있는 영화인이다"고 소개한 바 있다. 


김기덕 감독의 이러한 행보에 국내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지난 18일 영화감독 김기덕 사건 공동대책위원회가 주최한 '고소남발 영화감독 김기덕 규탄 기자회견'이 열리기도 했다. 

대책위는 이날 "피해자들은 여전히 고통받고 있고, 김기덕 감독은 역고소로 출구를 찾을 수 없을 것이다"며 "영화인들의 수치로 남을 김기덕 감독의 오만한 행보를 규탄한다"고 김 감독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 감독은 앞서 2017년 강요 폭행 강제추행 치상 등의 혐의로 피소된 바 있다. 이후 지난해 MBC 'PD수첩'이 그의 인권 침해 및 성폭력 혐의를 폭로하며 논란은 극에 달했다. 

방송 후 김기덕 감독은 'PD수첩'과 피해를 증언한 여배우 두 명을 상대로 무고와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했으나 패소했다. 지난 3월에는 1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추가 제기했다. 

국내에서 논란으로 자취를 감춘 그이지만 해외에서는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말 카자흐스탄에서 영화를 촬영 중인 근황이 공개됐고, 일본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영화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가 개막작으로 초청됐다. 그리고 모스크바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장 위촉까지 '마이웨이' 행보를 이어가는 중이다. 

이에 대해 대책위는 "어떠한 반성과 성찰도 보여주지 않는 김기덕 감독과 그를 옹호하고 그에게 공적 활동의 기회를 주는 사람들 모두 피해자들에게 2차 피해를 가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