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절한 뒤에도 마구 폭행…” 인증사진까지 찍은 20대들

19일 또래 남성을 때려 의식을 잃게 한 뒤에도 구타를 멈추지 않고, 인증사진까지 찍은 20대 두 명이 법원에서 중형을 받았다. [연합뉴스]

19일 또래 남성을 때려 의식을 잃게 한 뒤에도 구타를 멈추지 않고, 인증사진까지 찍은 20대 두 명이 법원에서 중형을 받았다. [연합뉴스]

 
또래 남성을 때려 의식을 잃게 하고도 구타를 멈추지 않은 20대들이 법원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
 
19일 대전지법 형사11부(김용찬 부장판사)는 강도살인미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20) 등 2명에 각각 징역 5년과 9년을 선고했다.
 
이들은 지난해 9월 28일 세종시의 한 마트 인근에서 또래 남성 B씨를 주먹과 발로 200대가량을 때린 혐의다.
 
특히 이들은 B씨가 의식을 잃은 후에도 폭행했고, 쓰러진 B씨의 얼굴에 발을 올려놓고 인증사진까지 찍었다.
 
B씨는 안와벽 골절 등 8주 이상의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었고,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할 정도로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B씨를 살해할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B씨가 의식을 잃은 후에도 계속 때린 점 등을 미뤄 살인의 미필적 고의가 있었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피해자가 죽어도 어쩔 수 없다는 생각으로 200대가량 때리는 등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피해자 역시 피고인들의 처벌을 원하고 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