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5‧18 망언’ 의원, 윤리위 회부…징계냐, 봐주기냐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8회 국회를 빛낸 바른정치언어상 시상식'에 수상자로 참석한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자신에 대한 당 윤리특위 예정 문자메세지를 보고 있다. [뉴시스]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8회 국회를 빛낸 바른정치언어상 시상식'에 수상자로 참석한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자신에 대한 당 윤리특위 예정 문자메세지를 보고 있다. [뉴시스]

 
‘세월호 참사’ 유가족에 망언하고,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에 대한 징계 절차가 본격화한다. 하지만, 징계를 두고 당 안팎에서 이견이 나오고 있어 난항이 예상된다.
 
19일 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는 이들 발언에 대한 징계 논의를 위해 윤리위를 소집하기로 결정했다.  
 
윤리위는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전후해 망언을 한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당협위원장(부천소사)이 SNS에 문제 글을 올린 경위 등을 청취한 뒤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 16일 공유 받은 글이라며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징글징글하다”는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논란이 커지자 정 의원은 해당 글을 삭제하고 “(세월호 유족을 향해 한 말이 아닌) 정치권에 던진 글”이라는 해명을 내놨지만, 비난 여론을 잠재우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차 위원장의 망언 수위는 더 셌다.  
 
그는 세월호 참사 5주기 전날인 15일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 먹고, 찜 쪄 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는 내용의 망언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후 거센 비난에 직면하자 차 위원장은 사과 없이 글을 삭제했고, 이후 “유가족에 상처를 줬다”며 뒤늦은 사과글을 올렸다.
 
하지만 사과글 게시 전 모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쓴 글을 후회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인터뷰를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또 다시 물의를 일으켰다.
 
자유한국당 이종명(왼쪽부터)·김진태·김순례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이종명(왼쪽부터)·김진태·김순례 의원. [연합뉴스]

 
이외에도 당 윤리위는 두 달 가까이 미뤄지고 있는 김진태‧김순례 의원의 징계 문제도 다룬다.
 
이미 당 안팎에서는 윤리위가 과거 5차례 회의를 통해 5‧18 망언을 한 두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는 어느 정도 결정됐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들 의원 징계를 두고 당내 이견이 나오고 있어, 그 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이견을 조정하지 못해 징계가 또다시 연장되거나 ‘솜방망이’에 그칠 경우 당 내부는 물론 국민적 비난에 직면할 수 있어 황교안 대표 본인의 리더십에도 심각한 타격이 예상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