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주 살인범 안인득 친형, 울먹이며 "피해자들께 죄송하다"

[JTBC]

[JTBC]

진주의 아파트에서 방화·흉기난동 살인을 저지른 안인득의 형이 "피해자들에게 죄송하다"며 18일 심경을 밝혔다. 범인의 친형 안모씨는 18일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동생이 저지른 죄에 대해 울먹이며 "형이라는 이유로 저도 피해자다. 피해자들에게 너무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친형 안씨는 안인득이 지난달에도 도로에서 둔기를 들고 소란을 피우는 등 문제가 심각하다는 판단에서 최근 그를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 했다고 밝혔다.
 
병원 측은 환자의 위임장을 요구했다. 안씨는 안인득이 가족들에게도 행패를 부리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동의를 받는게 불가능하다고 호소했지만 달라지는 것은 없었다.
 
가족들은 다른 기관에도 도움을 요청했지만 실패했다. 경찰은 검찰에게, 검찰은 법률구조공단으로 책임을 미루고 사회복지사를 둔 자치단체에서도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는 게 안씨의 설명이다.
 
[JTBC]

[JTBC]

[JTBC]

[JTBC]

안씨는 "관공서를 뛰어다녀도 결론적으로 답을 못 내렸다는 것, 답을 안 줬다는 게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는 사이 2주가 지나 동생의 병세는 더 나빠져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안인득은 결국 17일 새벽 자신이 사는 아파트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두르기에 이르렀다. 이 사건으로 5명이 사망하고 15명이 부상을 당했다.
 
한편 김경수 경남지사는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법정 구속된 지 77일 만에 보석으로 풀려난 뒤 첫 출근인 18일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방문했다.
 
김 지사는 유가족을 만나 위로하고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면서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김 지사는 "사전에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하는데 죄송하다. 진주시와 LH, 경남도 등이 유가족을 지원할수 있는 방법을 찾아 조금이라도 위로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8일 오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일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진주아파트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들을 만나 위로를 전한 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8일 오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일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진주아파트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들을 만나 위로를 전한 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김 지사는 이날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과 이야기를 나눈 뒤 "행안부나 경찰청 관계자들에게 유가족들이 요구한 사안을 들었다. 요구사안이 잘 지켜질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약속을 드렸다"고 말했다.  
 
또 "올해 10월부터 조현병에 대한 관련법이 개정돼 시행에 들어간다"며 "경찰이나 관계기관에서 이같은 조현병 환자들을 관리할수 있게 돼 도와 시군, 의회 등이 힘을 합쳐 안전한 경남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