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건, 러시아 외무차관과 北 FFVD 방안 등 논의”

미국의 대북 실무협상을 이끄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연합뉴스]

미국의 대북 실무협상을 이끄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연합뉴스]

 
북러정상회담에 앞서 러시아를 방문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특별대표가 18일(현지시간)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무차관을 만나 북한의 비핵화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주재 미국대사관 측은 이날 성명을 통해 “두 사람이 건설적인 회담을 진행했다”며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등을 달성하기 위한 양국의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두 사람이 북한과 관련해 상호 입장을 공유했으며, 향후 양국 간 입장차를 줄이기 위해 대화를 지속해 나가기로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외무부도 보도자료에서 “한반도 정세 관련 의견 교환이 있었다”며 “양국은 이 지역 문제의 조속한 정치적‧외교적 해결을 위해 관련 당사국들과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건 대표의 러시아 방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루어진 것으로 주목됐다.
 
크렘린궁은 전날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내놓은 보도문을 통해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만날 것”이라며 “4월 하반기에 방러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일정과 장소, 회담 의제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북러정상회담이 ‘자력갱생’을 강조한 김 위원장의 독자적인 경제교역 통로 확보 차원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반면 국제사회 대북제재가 강고한 상황에서 두 정상이 경제협력 문제를 논의하기보다는 비핵화 협상을 둘러싼 공조 과시에 무게를 둘 것이란 관측도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