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전박대에 뿔난 이언주 “나 국회의원이야!”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이언주바른미래당 의원이 의원총회장 진입을 막는 당직자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이언주바른미래당 의원이 의원총회장 진입을 막는 당직자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겨냥해 “찌질하다”는 발언을 해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이언주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입장을 저지당했다. 이 과정에서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의총은 이날 오전 9시 시작됐다. 이 의원은 약 20분이 지나서야 의총장에 도착했다. 한 당직자가 그의 입장을 저지하자 이 의원은 “이러려고 당원권을 정지했느냐”고 반발했다.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이언주바른미래당 의원이 의원총회장 진입을 막는 당직자들에게 "나 국회의원이야"라며 항의하고 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이언주바른미래당 의원이 의원총회장 진입을 막는 당직자들에게 "나 국회의원이야"라며 항의하고 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이날 의총은 비공개로 진행됐기 때문에 언론 카메라도 복도 밖에 있어야 했다. 따라서 이 의원 발언은 정확히 들리지 않았다. 
 
그런데 이날 오후 JTBC가 반대편에서 찍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이 의원은 “내가 어디를 출입하든 내 마음이에요. 비키세요”, “명령 누구한테 받았어? 원내행정실장이야, 누구야? 원내대표야”, “비키라고 했잖아요! 나 국회의원이야”라며 존댓말과 반말을 섞으며 항의했다.
 
이후 이 의원은 뒤늦게 도착한 이혜훈 의원이 입장하는 틈을 타 당직자를 밀치고 의총장에 들어갔다.
 
이 의원은 의총에 입장한 후에는 ‘발언은 하지 않고 참관만 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자리를 지킨 것으로 전해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