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트서 산 회사 제품 인증샷 올려라? 직원들 “압박”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한 식품회사가 회사 제품을 사고 인증 사진을 올리는 사내 캠페인을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직원들 사이에선 불만이 나왔다.
 
18일 JTBC에 따르면 CJ제일제당 직원 A씨는 석 달에 한 번꼴로 회사 제품을 산 뒤 사진을 찍어 사내 게시판에 올린다고 전했다. 신제품이 출시되거나 특정 제품이 잘 안 팔릴 때 열리는 사내 행사인 ‘우리 제품 1등 만들기’라는 사내 행사에 참여했다는 인증을 남기기 위해서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우리 제품 1등 만들기’에 참여했다는 인정을 받으려면 회사가 지정한 상품을 사야 한다. 임직원 할인 사이트가 아닌 대형 마트에서 상품을 구매했다는 영수증도 첨부해야 한다. 마트에서 집계되는 판매 순위를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JTBC가 공개한 지난달 4~29일 동안 열린 ‘우리 제품 1등 만들기’ 공고에 따르면 이 사내 행사는 사업장과 개인별로 시상한다. 사업장 시상 경우 사업장당 총 구매개수와 총 사업장 인원을 고려해 1등과 2등에게 각각 150만원, 50만원씩 수상한다고 돼 있다. 개인 시상 경우 20명에게 제품 1박스를 준다고 적혀있다.
 
‘이벤트’라는 명목이지만, 참가 압박을 느끼는 직원이 많다고 JTBC는 전했다.
 
한 직원은 “참가 안 하면 인사고과에도 들어간다고 얘기하더라”며 “다들 없앴으면 한다. 갑질이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우리 제품 1등 만들기’ 행사가 끝난 후엔 사업장·개인별 등수가 공개된다. 행사 때마다 각 공장·부서 단위로 참여율이 집계됐다고도 한다.
 
회사는 해당 행사에 강요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CJ제일제당 측은 “자발적인 사내 캠페인이고 강압적으로 권유하거나 불이익을 주는 일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