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High Collection] 우아한 곡선, 강렬한 컬러…여심 사로잡다

프라다, 미우미우
이탈리아의 패션 브랜드 프라다가 봄을 맞아 신제품 백을 선보였다. 특히 ‘프라다 벨(BELLE·오른쪽 사진)’은 올해 프라다가 의욕적으로 출시한 백이다. 벨은 프라다의 2019년 봄·여름 패션쇼에 처음 선보인 모델이다.
 
벨에는 톱 핸들과 체인 숄더 스트랩(어깨끈)이 들어있어 의상에 맞춰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소가죽 소재의 프라다 벨은 각진 디자인과 그 안에서 보이는 우아한 곡선의 조화가 돋보이는 백이다. 여기에 강렬한 컬러 대비와 세련된 메탈장식 등이 더해져 시선을 사로잡는다.
 
명품 패션 브랜드 미우미우(Miu Miu)의 ‘미우솔리테어(MIU Solitaire)’도 봄·여름 시즌을 맞아 새롭게 출시한 제품이다. 미우는 대표적인 소재인 마틀라세(요철무늬 이중조직) 가죽을 사용해 ‘미우솔리테어’ 백(왼쪽 사진)을 선보였다.
 
이 백의 이름은 백의 잠금 장식으로 사용한 크리스털 디테일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었다. 심플한 디자인에 마틀라세 가죽과 화려하고 큼직한 크리스털 장식이 조화를 이루는 제품이다. 양가죽 소재의 미우솔리테어는 메탈 체인 숄더 스트랩을 탈·부착할 수 있어 의상에 따라 크로스 백이나 숄더 백, 클러치로도 연출할 수 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