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봄과 함께] 신혼부부부터 아이들까지…가족의 취향 담은 모델하우스 보러오세요

한샘은 모던 그레이, 모던 클래 식 화이트, 모던 내추럴, 모던 화이트2 등 네 가지 스타일의 모델하우스를 선보였다. 사진 은 모던 내추럴. [사진 한샘]

한샘은 모던 그레이, 모던 클래 식 화이트, 모던 내추럴, 모던 화이트2 등 네 가지 스타일의 모델하우스를 선보였다. 사진 은 모던 내추럴. [사진 한샘]

맞벌이 부부 증가, 주 52시간 근무 확대 등으로 사회 분위기가 변하면서 집의 역할에도 변화가 필요해졌다. 이에 한샘은 2019년 기업의 캐치프레이즈를 ‘내일의 집’으로 잡고 자녀를 미래 인재로 키우고 가족 구성원이 함께 즐거움과 기쁨을 누리며 재충전을 통해 성장할 수 있는 토대가 되는 집의 모습을 제안한다.
 
한샘은 지난 2월 2019년 봄여름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발표하며 네 가지 모델하우스를 새롭게 선보였다. ‘가족의 개성과 취향이 담긴 집’을 주제로 신혼, 영유아·초등·중고등 자녀로 이어지는 가족 구성원의 생애주기를 아파트 평면에 구현해 놓은 모델하우스 공간을 선보였다. 새로운 스타일은 ▶모던 그레이 ▶모던 클래식 화이트 ▶모던 내추럴 ▶모던 화이트2 등 네 가지다.
 
한샘은 가구 단품이 아니라 공간을 패키지로 제공한다. 모델하우스에서는 한샘이 제안하는 인테리어를 한 번에 만나볼 수 있다. 모델하우스 4종은 한샘디자인파크, 한샘리하우스 전시장 등에서 만날 수 있다. 온라인 한샘닷컴(www.hanssem.com)에서 가상현실(VR)로 체험할 수 있다.
 
◆신혼부부 둘만의 홈 아틀리에, 한샘리하우스 패키지 ‘모던 그레이’ 스타일
신혼부부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59㎡ 아파트의 모습을 보여준다. 거실에는 재택근무·브런치·취미활동 등에 다양하게 사용되는 대형 식탁이 있고, 식탁 뒤에는 소형가전과 취미활동 물품을 수납할 수 있는 선반장을 두었다.
 
벽·바닥·도어 등 넓은 면적에는 라이트 그레이 컬러를 적용해 집을 깔끔하면서도 넓어 보이게 연출했다. 중문과 창호에는 포인트 컬러로 네이비를 입혔다. 여기에 옐로를 더해 집을 캐주얼하고 산뜻하게 연출했다.
 
◆아이와 함께하는 로맨틱 하우스, 한샘리하우스 패키지 ‘모던 클래식 화이트’ 스타일
84m²인 이 집은 5개월 된 아이가 있는 가정을 콘셉트로 꾸몄다. 어린아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부부 각자의 개성과 취향을 반영해 꾸몄다. 엄마도 자기 자신에게 투자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해 침실 옆에 엄마만의 작은 서재를 마련했다.
 
화이트 몰딩과 밝은 오크 톤의 바닥, 골드 손잡이로 로맨틱하게 꾸몄다. 민트 컬러 등 파스텔톤 패브릭을 더해 우아하고 세련된 공간을 연출했다.
 
◆초등 쌍둥이 자매를 키우는 가정, 한샘리하우스 패키지 ‘모던 내추럴’ 스타일
초등학생 쌍둥이 자매와 사는 것을 반영해 연출했다. 부모의 가장 큰 관심사는 두 딸이 창의적인 생각으로 미래를 꿈꾸고 올바른 사회성을 갖춘 아이로 자라는 것이다.
 
아이의 작품과 늘어나는 살림살이를 수납할 수 있도록 소파 뒷벽에 수납장을 별도로 꾸몄다. 가운데는 오픈형으로 설계해 아이의 작품을 수납할 수 있는 ‘작은 갤러리’도 마련했다. 아이의 놀이방을 따로 마련해 쌍둥이 자매가 스스로 정리정돈할 수 있도록 했다.
 
도어·벽체 등 큰 면적에는 그레이 컬러를 적용하고 내추럴한 컬러로 포인트를 줬다. 바닥재 컬러는 내추럴 우드를 선택했으며, 아보카도·라임 등 자연에서 볼 수 있는 그린 컬러를 적용하고 플랜테리어 인테리어를 더해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중학생 딸을 키우는 공간, 한샘리하우스 패키지 ‘모던 화이트2’ 스타일
99m²인 이 집은 여중생과 맞벌이 부부가 사는 것을 가정해 연출했다. 아이가 관심을 갖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이용해 부모와 아이가 소통할 수 있도록 집안 곳곳에 IoT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홈’으로 꾸몄다.
 
거실에는 TV 대신 대형 스크린을 설치해 온 가족이 영화를 즐길 수 있게 했다. TV는 다이닝 공간에 설치해 가족이 함께 레시피를 보며 요리도 하고 가족 사진을 보며 식사를 하기도 한다.
 
화이트 인테리어에 중문과 창호에 블랙을 가미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블랙앤화이트 인테리어가 다소 차가워 보이는 것을 감안해 곳곳에 레드 컬러의 패브릭으로 포인트를 줘 세련되면서도 트렌디한 집으로 꾸몄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