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봄과 함께] 사계절 내내 쾌적! 올해 에어컨 트렌드는 ‘공기청정’과 ‘인공지능’

롯데하이마트 
올해 출시된 에어컨에는 공기청정과 인공지능 기능이 강화됐다. 사진은 모델이 2019년형 제품을 살펴보는 모습. [사진 롯데하이마트]

올해 출시된 에어컨에는 공기청정과 인공지능 기능이 강화됐다. 사진은 모델이 2019년형 제품을 살펴보는 모습. [사진 롯데하이마트]

여름 무더위 시장을 앞두고 올해 출시된 에어컨 트렌드를 아우르는 키워드는 ‘공기청정’과 ‘인공지능(AI)’이다.
 
특히 미세먼지가 일상적인 이슈로 떠오르면서 공기청정 기능의 강화는 2019년형 에어컨 신제품의 특징이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공기청정은 부가 기능에 그쳤다. 하지만 2019년형 신제품의 경우 전용 가전제품만큼 성능이 향상됐다.
 
이병률 롯데하이마트 가전팀장은 “에어컨은 그간 여름철 냉방가전으로 인식됐으나 올해 들어 실내 공기관리 성능이 크게 향상되면서, 사계절 내내 실내 공기를 쾌적하게 관리하는 데 도움을 주는 기기로 역할이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LG전자·대유위니아 등에서 올해 출시한 에어컨 신제품 가운데 공기청정 기능을 포함한 제품의 청정면적은 모두 66m2(약 20평) 안팎이다. 에어컨을 거실에 놓고 집안 전체의 공기를 쾌적하게 관리할 수 있다. 또 에어컨 필터에 초미세먼지를 잡아낼 수 있도록 헤파필터를 적용하거나 세균을 제거할 수 있는 특허기술을 적용한 제품도 등장했다.
 
사용하기 편리한 인공지능(AI) 기능도 향상됐다. 기존 인공지능 에어컨의 경우 음성명령에 수동적으로 반응했다면, 올해 신제품은 스스로 상황을 판단해 기능을 작동하고 음성으로 결과를 알려주는 방식으로 진화했다.
 
삼성전자 무풍갤러리 에어컨
 
삼성전자는 기존 무풍 에어컨의 공기청정 기능을 강화해 올해 ‘무풍갤러리 에어컨(모델명: AF19RX772TFR)’으로 새롭게 선보였다.
 
에어컨 제품에 PM1.0 필터를 채용해 초미세먼지까지 레이저 광원으로 스캔하고 3중 필터로 빠르고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필터는 극세필터·전기집진필터·탈취필터 등으로 구성해 악취와 세균을 제거하는 데 도움을 준다.
 
독자적인 인공지능(AI) 기능도 강화했다. 플랫폼 ‘뉴 빅스비’를 탑재해 가족 구성원의 스마트폰 위치를 인식해 집에 누가 들어왔는지 파악하고 맞춤형 냉방을 제공한다. 주거공간에 머무르는 가족 구성원이 선호하는 냉방모드를 학습해 스스로 운전하는 기능을 갖췄다. 음성으로 에어컨과 연결된 공기청정기와 TV 등 제품을 제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날씨와 증권 등 생활정보도 에어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 휘센 씽큐 에어컨
 
LG전자가 올해 출시한 휘센 씽큐 에어컨(FQ22L9DRP2.AKOR)도 공기청정 기능과 인공지능 기능을 강화한 제품이다.
 
‘PM1.0 센서’를 채용해 극초미세먼지(지름 1.0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먼지)를 실시간으로 감지할 수 있고, 실내 공기 상태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도 갖췄다. 극세필터·초미세미니필터·초미세플러스필터·집진이오나이저 등 4단계 공기청정 전문필터를 탑재해 작은먼지·극초미세먼지·황사까지 걸러내 공기청정 성능을 높였다.
 
스스로 상황을 판단해 기능을 작동시키는 등 인공지능 기능도 향상됐다. 쾌속운전모드로 실내가 충분히 시원해졌다면 ‘절전운전으로 전환합니다’라고 말한 뒤 자동으로 코스를 바꿔 가동한다. 음성인식 벽걸이형 에어컨에는 인공지능을 탑재해 리모컨을 찾을 필요 없이 음성으로 냉방을 가동할 수 있다.
 
 
대유위니아 둘레바람 에어컨
 
대유위니아도 공기청정 기능과 인공지능 기능을 강화한 에어컨 신제품을 선보였다. 생활먼지를 걸러주는 극세사필터와 냄새를 제거해주는 탈취필터, 초미세먼지까지 잡아주는 전자제어헤파필터(IFD)필터를 갖추는 등 공기청정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특히 에어컨 제품을 인공지능 스피커와 연동시켜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스마트 제어 환경을 제공한다. 인공지능 스피커나 스마트폰 앱과 연동해 다양한 정보를 검색하거나 집 밖에서 에어컨을 조작할 수 있다.
 
바람을 내보내는 ‘둘레바람’ 기능도 강화했다. 두 개의 토출구에서 나온 바람은 벽을 따라 냉기를 전파해 찬바람을 직접 접촉하지 않으면서 실내 온도를 낮춘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