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재석, '두데' 훅 들어와 웃음보 빵빵 터뜨렸다[종합]


유재석이 웃음 사냥꾼으로 활약했다. 끊임없는 수다본능을 자랑하며 유쾌한 에너지를 전했다. 

18일 방송된 MBC FM4U '2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는 '훅 들어온 초대석' 코너에 개그맨 유재석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DJ 지석진은 "스케줄을 조정해서 겨우 시간을 냈다"면서 유재석을 환영했다. 유재석은 "'두데'를 아껴주시고 갑자기 라디오를 켠 많은 청취자 여러분 유재석입니다"라고 활기차게 소개했다. 

유재석은 "미리미리 나왔어야 했는데 목요일마다 스케줄이 있어서 못 나왔는데 오늘 이렇게 시간이 되어 나오게 됐다. 반갑다"고 했다. 지석진이 "눈물이 날 것 같다"면서 거짓 연기를 시작하자 유재석은 "눈물도 안 나는데 무슨 말이냐"고 반박했다. 두 사람은 웃음을 터뜨렸다. 

방송을 재개한 tvN '유퀴즈 온더 블록'과 8년 만에 얻은 딸 나은이의 탄생 183일을 맞은 것과 관련해 축하가 이어졌다. 순간 어색한 정적이 흐르자 유재석은 "치고 갈 땐 치고 가야 하는데 멈추지 마라. 입들을 멈추지 마라"라고 DJ 지석진을 향해 채찍질해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유퀴즈 온더 블록'에 대해 "어려울 수도 있는데 처음 만나는 분들과 대화하면서 알아가는 게 너무 재밌다. 세상 사는 이야기를 뉴스와 방송을 통해 보지만 직접 들을 일은 많이 없지 않나. 어떻게 살고 있는지 간접적으로 알 수 있어 굉장히 좋다. 퇴근이 6시다.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모르겠을 정도로 시간이 빨리 간다"고 말했다. 

둘째가 태어났을 때 울었냐는 질문이 나왔다. 유재석은 "울컥하더라. 첫째가 태어났을 때도 눈물이 났는데 둘째 때도 울었다. 말로 형용할 수 없는 분위기가 있더라. 눈물이 났다"고 전했다.  

육아를 돕기 위해 휴일은 집에만 머문다는 유재석. "육아를 함께해야 하는데 일을 하다 보니 돕는 입장 정도만 되는 것 같다. 휴일에는 육아를 하려고 노력을 많이 한다"고 설명했다. 

평소 기념일을 잘 기억하는 편이냐고 묻자 유재석은 "결혼 기념일과 생일, 화이트데이 정도는 챙긴다. 과하게 안 하더라도 간단하게 챙기는 편"이라고 답했다. 

유재석에게 지석진이란 어떤 존재인지 물음이 나왔다. 이와 관련, 유재석은 "평소에 하던 대로 약하디약한 형이다. 이보다 더 약할 수 없다. 약한 아이"라면서도 "주변 사람과 둥글게 지내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다. 주변에 지석진을 좋아하는 사람이 많다. 그것은 사실"이라고 인증했다. 

지석진의 별명 '왕코'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언급됐다. 유재석은 "내가 지어준 별명이다. 코가 커서 '왕코'라고 지어줬는데 처음엔 뽀로통하더라. 처음 녹화한 날 전화가 왔다. 형이 약간 꽁한 목소리로 '코 큰 거는 안 했으면 좋겠어'라고 하더라. 그래서 그 후로는 언급하지 않았는데 어느샌가 스스로 '코디 지석진'이라고 소개하더라. 왕코를 닉네임으로 해서 줄임말로 지은 말인 걸 나중에 알았다"고 폭로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 청취자가 '무한도전'에서 보고 싶다고 하자 유재석은 "사실 얼마 전에도 오랜만에 다 함께 모여서 SNS 생방송을 한 적이 있다"고 운을 떼며 "다들 너무 하고 싶어 한다. 많은 분이 응원해주고 기다려주기 때문에 하루라도 빨리 돌아가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우리 마음대로 되는 것이 아니다. 제작진 입장도 있고, 방송국 입장도 있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참 안타깝다. 빨리 돌아가서 '무한도전'이라고 외치고 싶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개인적으로 자주 당황하는 친구들이 너무 좋다고 했다. 개그맨 조세호와 남창희, 배우 이광수를 언급하며 애정을 내비쳤다. 

메뚜기와 유재석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 이에 대해 유재석은 "메뚜기와 닮았다고 처음 말한 사람은 바로 정선희 씨다. 처음엔 마음에 들지 않는 별명이었지만 그 별명을 통해 사람들에게 알려지게 됐다.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감사한 것 같다. 한 번은 누가 메뚜기와 사마귀가 헷갈려 사마귀라고 부른 적이 있다"고 전해 배꼽을 잡았다. 

50살이 넘어서까지 SBS '런닝맨'이 가능할 것 같다고 밝힌 유재석. 늘 웃음을 전해주기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남다른 의지를 다졌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