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미국 최대의 자동차 전시회, 뉴욕 오토쇼 개막

'2019 미국 뉴욕 국제 오토쇼'가 [AFP=연합뉴스]

'2019 미국 뉴욕 국제 오토쇼'가 [AFP=연합뉴스]

 
미국 최대의 자동차 전시회인 '2019 뉴욕 국제 오토쇼' 미디어데이가 정식 개막을 이틀 앞둔 17일(현지시간)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열렸다. 
1900년에 첫 전시회를 시작한 뉴욕 국제 오토쇼는 세계 각국의 내로라하는 자동차 브랜드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오는 28(현지시간) 일까지 열린다.  전시회에는 현대·기아차를 비롯해 독일의 메르세데스 벤츠, 일본의 스바루 등 전 세계 30여 개 자동차 브랜드가 참여했다.
이날 현대·기아차는 글로벌 엔트리 SUV인 `베뉴(VENUE)`와 EV콘셉트카 `하바니로`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의 글로벌 엔트리 SUV인 `베뉴(VENUE)`. [AP=연합뉴스]

현대차의 글로벌 엔트리 SUV인 `베뉴(VENUE)`. [AP=연합뉴스]

 현대차는 스마트한 밀레니얼 세대 소비자들의 요구를 반영해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 방지 보조(LKA),후측방 충돌 경고(BCW),후방 교차 충돌 경고(RCCW),운전자 주의 경고(DAW),하이빔 보조(HBA)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지능형 안전 기술을 적용해 운전 편의성과 안전성을 베뉴에 적용했다.
 기아자동차는  EV 콘셉트카 ‘하바니로’를 선보였다. 독특한 디자인의 세련된 크로스오버 ‘하바니로’는 중남미의 매운 고추 이름인 ‘하바네로(Habanero)’에서 그 이름을 가져왔다.
기아차 콘셉트카인 하바니로 [EPA=연합뉴스]

기아차 콘셉트카인 하바니로 [EPA=연합뉴스]

‘하바니로’는 트윈 전기 모터가 탑재된 EV 크로스오버 콘셉트카로, 1회 충전 시 300마일, 약 482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한 e-4WD 시스템 및 다양한 편의사양이 적용돼 도심 주행에 최적화된 기존 니로 EV의 장점을 계승하는 한편, 오프로드 주행까지 거뜬히 수행해내는 전천후 크로스오버 차량으로 설계됐다. 
미디어 데이를 통해 나온 브랜드별 주력 자동차를 사진으로 살펴본다. 김상선 기자
현대차 제네시스 민트 EV. [AP=연합뉴스]

현대차 제네시스 민트 EV. [AP=연합뉴스]

마세라티 그란 카브리오 MC. [EPA=연합뉴스]

마세라티 그란 카브리오 MC. [EPA=연합뉴스]

2020 포르쉐 911 스피드스터 헤리티지 에디션.[AP=연합뉴스]

2020 포르쉐 911 스피드스터 헤리티지 에디션.[AP=연합뉴스]

인텔리전트 모빌리티를 탑재한 닛산 자동차. [AP=연합뉴스]

인텔리전트 모빌리티를 탑재한 닛산 자동차. [AP=연합뉴스]

2020 메르세데스-벤츠 GLC 300 쿠페. [로이터=연합뉴스]

2020 메르세데스-벤츠 GLC 300 쿠페. [로이터=연합뉴스]

2019년형 아우디 Q3 콰트로 SUV는 제이콥.[UPI=연합뉴스]

2019년형 아우디 Q3 콰트로 SUV는 제이콥.[UPI=연합뉴스]

2020년형 수바루 오닉스. [AP=연합뉴스]

2020년형 수바루 오닉스. [AP=연합뉴스]

2019 리맥 C2 하이퍼카. [로이터=연합뉴스]

2019 리맥 C2 하이퍼카. [로이터=연합뉴스]

폴크스바겐의 컵셉트카. [EPA=연합뉴스]

폴크스바겐의 컵셉트카. [EPA=연합뉴스]

2020년 스바루 아웃백 투어링. [AP=연합뉴스]

2020년 스바루 아웃백 투어링. [AP=연합뉴스]

'2020 링컨 코르사이어 소형 SUV' 공개.[AP=연합뉴스]

'2020 링컨 코르사이어 소형 SUV' 공개.[AP=연합뉴스]

서소문사진관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