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챔스 4강 1차전 결장' 손흥민, "경고누적 몰랐다"

손흥민이 독일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 도중 경고누적으로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출전불가 소식을 들었다. 손흥민은 무거운 표정으로 몰랐다고 말했다. [독일 스카이스포츠 캡처]

손흥민이 독일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 도중 경고누적으로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출전불가 소식을 들었다. 손흥민은 무거운 표정으로 몰랐다고 말했다. [독일 스카이스포츠 캡처]

 
"몰랐다(I didn’t know)."
 
잉글랜드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27)이 경고누적으로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에 나서지 못하는걸 뒤늦게 알았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원정 2차전에서 2골을 몰아쳤다.
 
토트넘은 3-4로 패했지만 앞서 홈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1·2차전 합계 4-4를 기록, 원정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에 올랐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오른쪽)과 요렌테(왼쪽). [EPA=연합뉴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오른쪽)과 요렌테(왼쪽). [EPA=연합뉴스]

 
손흥민은 이날 후반 3분 맨시티 미드필더 케빈 더 브라위너의 돌파를 저지하다가 옐로카드를 받았다. 앞서 조별리그에서 옐로카드 2장을 받았던 손흥민은 경고누적(옐로카드 3장)이 됐다. 결국 아약스(네덜란드)와 4강 1차전에 나설수 없게됐다.  
 
경기 후 손흥민은 독일 스카이스포츠 인터뷰 도중 경고누적으로 4강 1차전 출전 불가라는 소식을 들었다. 손흥민은 굳은 표정으로 "나는 몰랐다"고 말했다.
 
영국 미러는 "손흥민이 아약스와 1차전 출전불가 소식을 듣고 가슴 아픈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토트넘은 공격수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손흥민도 없이 4강 1차전을 치르게됐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