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투르크멘은 최적의 파트너…제2, 제3의 키얀리 모델 만들자"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방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은 최적의 협력파트너”라며 “투르크멘 정부가 추진하는 에너지 플랜트 사업에 더 많은 한국 기업이 참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17일 (현지시각) 아시가바트 대통령궁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17일 (현지시각) 아시가바트 대통령궁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투르크멘의 수도 아시가바트의 대통령궁에서 열린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멘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대통령께서 한국 기업과의 협력을 중시하겠다고 말씀해주셔서 큰 힘이 됐다. 제2, 제3의 키얀리 협력모델을 계속 만들어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는 LG상사와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지난해 완공한 투르크멘 최초의 대규모 가스화학 플랜트다. 양 정상은 18일 함께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이와 관련 “내일 다시 문 대통령을 뵙고 협력의 결과를 함께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한 뒤 키얀리 생산물 판매법인 설립과 관련한 양해각서를 추가로 체결했다.
 
17일 오전 (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국 첫 순방지인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공식환영식이 열렸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7일 오전 (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국 첫 순방지인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공식환영식이 열렸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밖에 이날 회담에서는 투르크멘의 역내 수송 허브화 전략인 신공항 개항, 아무다리아 강을 가로지르는 도로 및 철도 교량 완공 등 교통ㆍ수송 인프라 개발 등에 대한 6건의 협정 및 정부간 양해각서가 체결됐다.
 
문 대통령은 또 “투르크멘은 정부의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노력을 지지하고 협력해줬다”며 “투르크멘의 지지와 성원이 앞으로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투르크멘은 구소련에서 독립한 뒤 1995년 유엔에서 중립국 지위를 인정받은 상태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이날 양국은 무엇보다 유엔에서의 협력 의지를 확인했다”며 “남북의 전면적 관계 활성화를 위해 공동의 인프라 구축과 인적 교류 프로젝트를 통한 남북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17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궁에서 양국 협정 서명식 후 악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중앙아시아 3국(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을 순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17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궁에서 양국 협정 서명식 후 악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중앙아시아 3국(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을 순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친구가 있으면 어려운 길도 쉽게 간다’는 투르크멘의 격언처럼 양국이 친구가 돼어 공동 번영의 여정을 함께해 나가기를 희망한다”며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의 방한을 요청했다.
 
한편 정상회담에 앞선 환영식에서는 양국의 국가가 연주되는 동안 각각 5발의 예포가 발사됐다. 투르크멘이 다른 나라의 정상을 환영하는 행하에서 예포를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을 만나기 전 미리 나와 한국 취재진에게 “원래 비가 왔었는데 여러분이 좋은 날씨를 가져왔다. 좋은 의미”라고 환영했다. 그는 환영식 뒤에는 문 대통령에게 제공한 흰색 의전차량에 함께 탑승해 회담장으로 이동하는 등 친밀감을 보였다.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7일 오후 (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국립독립공원에 기념식수를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7일 오후 (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국립독립공원에 기념식수를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담을 마친 뒤 김정숙 여사과 함께 투르크멘의 독립기념탑에 헌화하고 기념 식수를 했다. 식수는 2~3년 수령의 투르크멘 소나무가 사용됐다. 문 대통령이 식수를 한 곳 인근에는 지난 2014년 국빈방문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이 심은 소나무도 있다.
 
지난 2014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투르크메니스탄 방문당시 심은 소나무.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도 17일 이곳 아시가바트 독립기념탑 공원에 소나무를 식수했다.이곳을 방문하는 인사들이 심은 나무들이 순서대로 심어져 있다. 뒤로보이는 탑이 독립기념탑.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 2014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투르크메니스탄 방문당시 심은 소나무.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도 17일 이곳 아시가바트 독립기념탑 공원에 소나무를 식수했다.이곳을 방문하는 인사들이 심은 나무들이 순서대로 심어져 있다. 뒤로보이는 탑이 독립기념탑. 청와대사진기자단

아시가바트(투르크메니스탄)=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