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식입장] 휘성, 에이미 주장 강력 부인 "전혀 아냐"

가수 휘성. [사진 휘성 인스타그램]

가수 휘성. [사진 휘성 인스타그램]

가수 휘성(37)이 방송인 에이미(37·본명 이윤지) SNS 글로 제기된 마약 투약 및 성폭행 촬영 모의 의혹에 입장을 밝혔다.  
 
휘성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는 17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지난 16일 SNS에서 휘성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만약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이어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반박했다. 휘성 측은 "당시 군 검찰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의사 처방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사실이 증명돼 혐의를 벗었음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 이후 수면제 복용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받았으나, 이 역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는 것만으로도 당사자에게는 큰 고통이며, 이에 입장을 전하기까지 힘든 결정이었음을 말씀드리고 지난 일로 인해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한국에서 강제 추방된 에이미는 지난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과거 자신이 프로포폴 투약으로 경찰 조사를 받을 당시 연예인 A군이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주장했다. 에이미는 SNS에서 A군을 '소울메이트' 같은 존재였다고 설명하며 "A군이 프로포폴 투약 사실이 들킬까 두려워 성폭행 사진과 동영상 사진 촬영 모의를 계획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관련 녹취록을 확인했다고도 했다. 
 
일각에서는 2013년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군 검찰로부터 소환 조사받은 휘성이 '연예인 A군'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휘성은 2011년부터 2013년 초까지 서울 강남 일대 피부과 등 여러 곳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군 검찰 조사를 받았다. 이에 휘성은  "허리디스크와 원형탈모 치료 목적"이었다고 해명했다. 휘성은 2013년 7월 10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휘성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휘성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입니다.

 
지난 16일 SNS에서 휘성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휘성은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만약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습니다.
 
또한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당시 군 검찰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의사 처방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사실이 증명돼 혐의를 벗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이후 수면제 복용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받았으나, 이 역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습니다.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는 것 만으로도 당사자에게는 큰 고통이며, 이에 입장을 전하기까지 힘든 결정이었음을 말씀 드립니다. 지난 일로 인해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