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창수 GS 회장 "열린 의사결정, 유연한 조직문화 만들어야"

허창수 GS 회장dl 17일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열린 2019년 2분기 GS 임원 모임에서 빠르고 유연한 의사결정을 주문했다. [사진 GS 그룹]

허창수 GS 회장dl 17일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열린 2019년 2분기 GS 임원 모임에서 빠르고 유연한 의사결정을 주문했다. [사진 GS 그룹]

“우리의 노하우가 새로운 환경에서도 효과적일지 의심하고 열린 마음으로 새로운 지식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허창수 GS 회장이 17일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열린 2019년 2분기 GS 임원 모임에서 신속한 의사결정을 주문했다. 빠르게 변화하는 환경에서 열린 의사결정을 해야 한다는 당부였다. 이날 회의는 GS 계열사 CEO를 포함한 경영진 150여명이 참석한 자리였다.
 
허 회장은 이날 빠르게 변화하는 경영 환경을 일깨우면서 시장에 신속하고 유연하게 반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강조했다. 허 회장은 “구글이나 아마존 같은 기업과 국내 대기업도 유연한 조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더욱 민첩한 조직으로 변해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대기업이라는 현실에 안주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허 회장은 “한때 시장을 주도했던 기업도 변화에 적응하지 못해 사라지는 경우 있다”며 “외부 전문가나 신생기업에서도 장점을 배우고, 새로운 배움과 지식을 기반으로 다양한 도전을 통해 작은 성공들을 쌓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객관적인 수치를 바탕으로 시장 변화를 파악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허 회장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공유경제 등 새로 등장하는 사업들을 언급하면서 “‘데이터와 팩트’에 기반해 시장 변화와 트렌드를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수용해 최적의 대안을 찾는 열린 의사결정 프로세스 필요하다”며 “이런 기본과 원칙이 우리 시스템과 프로세스에 녹아들어야 상황에 흔들리지 않고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