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라스' 권다현, 배우? 예능인? 정체성 혼란 속 야욕 폭발


권다현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파격적인 연기에 도전하고 싶다고 고백한다. 개인기를 쏟아내며 다재다능 4차원 매력을 뽐낸다.

17일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에는 강주은, 정경미, 권다현, 임요환이 출연하는 '우리 집에 연예인이 산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권다현은 파격적인 연기를 하고 싶다고 털어놓는다. 배우와 예능인 사이에서 정체성 혼란을 겪고 있다는 그녀는 배우로서 강렬한 야욕을 드러내며 '이 역할'을 언급한다. 이어 JTBC 금토극 'SKY 캐슬' 속 장면을 김구라와 패러디하며 불꽃 열연을 펼친다.

남편인 에픽하이 미쓰라의 랩을 따라하는 것은 물론, 뜬금 노래자랑까지 펼치며 4차원 매력을 선보인다. 이에 스페셜 MC로 참석한 양세형은 "방송 나가고 (회사 프로필에) 코미디언이라고 쓰여 있을 것"이라며 그녀의 예능감을 인정한다.

권다현은 슬픈 노래 가사를 써야 하는데 감정이 안 잡혀 고민하는 미쓰라에게 제안을 건넨 사실을 언급한다. 파격적인 제안에 모두가 놀란 가운데, 김구라가 웃픈 현실 조언을 건네며 웃음을 자아낸다. 기념일에 집착하는 이유도 전한다. 

'미쓰라와 함께 사는 그녀' 권다현의 귀여운 4차원 매력은 오늘(1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