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애플도 "노트르담 되살리자"…줄잇는 성금 1조 돌파하나

 인간이 일군 문화유산이 인간의 ‘부주의’로 인해 스러졌다. 그러나 이를 다시 세우는 것 역시 인간의 몫이다.
 

프랑스 패션업체 2곳 경쟁하듯 3억 유로 쾌척
팀 쿡 CEO도 "기부 동참"…십시일반 모금도

참혹한 생채기가 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을 복원하기 위한 움직임이 국적과 국경을 불문하고 발 빠르게 이어지고 있다. 각계 각지에서 성금 혹은 전문인력 지원 등을 약속하고 나섰다. 
 
16일(현지시간) 화재가 진압된 뒤 공개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내부 모습. 전날 발생한 화재로 지붕 구조물이 불타 무너져내린 모습이 마치 폭격을 당한 듯 처참한 풍경이다. [A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화재가 진압된 뒤 공개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내부 모습. 전날 발생한 화재로 지붕 구조물이 불타 무너져내린 모습이 마치 폭격을 당한 듯 처참한 풍경이다. [A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미국의 글로벌 기업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를 통해 노트르담 재건을 위한 성금 동참을 밝혔다. 그는 "프랑스인들과 또 노트르담이 희망이었던 세계인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면서 "미래 세대를 위한 문화유산 재건에 애플이 힘을 보탤 것"이라고 썼다. 구체적인 액수는 밝히지 않았다.
 
16일 가디언 등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지 채 하루도 지나지 않아 약 7억 유로(약 9000억 원)가 성당 복원 기금으로 모금됐다.
 
이 가운데 3억 유로가 프랑스를 대표하는 패션 그룹 두곳에서 나왔다. 화재 당일 밤 프랑수아 앙리 피노 케링그룹 회장은 1억 유로(약 1280억 원)를 내놓겠다고 성명을 냈다. 피노 회장은 “(기부금이) 노트르담을 완전히 재건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케링 그룹이 소유한 아르테미스 기금을 통한 기부 의사를 밝혔다. 케링 그룹은 산하에 구찌와 이브생로랑 등 고급 패션 브랜드를 거느리고 있다.
 
그러자 날이 밝자마자 경쟁사인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가 동참했다. 루이뷔통, 크리스챤 디올, 지방시, 펜디, 겐조, 불가리 등의 명품 브랜드를 거느린 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은 케링 측의 두배인 2억 유로를 쾌척하겠다고 밝혔다. LVMH 측은 성명을 통해 “국가적 비극에 연대의식을 표하면서 프랑스의 상징이요 유산인 걸출한 대성당의 복원에 힘을 보태고 싶다”고 전했다.
 
프랑스 정유사 토탈(1억 유로), 화장품기업 로레알을 이끄는 베탕쿠르 가문(2억 유로)도 큰손 기부에 동참했다. 이 밖에 은행그룹인 BNP, 광고회사 제이씨데코(JCDecaux)가 각 2000만 유로를, 보험회사 악사(AXA)와 투자은행 소시에테제네랄 등도 각 1000만 유로의 기부를 약속했다. 파리 시도 5000만 유로를 내놓는다고 영국 더 타임스가 전했다.
 
15일(현지시간) 화마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을 걱정스럽게 바라보고 있는 프랑스 파리 시민들과 관광객들 모습. [A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화마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을 걱정스럽게 바라보고 있는 프랑스 파리 시민들과 관광객들 모습. [AP=연합뉴스]

온라인 기부 운동도 시작됐다.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둔 프랑스 헤리티지 소사이어티는 이날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을 위한 기부 사이트를 개설했다. 모금 사이트인 '고펀드미'(GoFundMe)에도 수십개의 관련 캠페인이 시작된 상황이다. 프랑스헤리티지재단은 16일 정오까지 개인들로부터 200만 유로(약 26억 원)를 모금했다고 밝혔다.
 
한편 화재 당일 밤 현장을 찾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성당 재건을 위한 자금 마련은 물론, 전 세계 문화재 전문가들에게 복원을 위한 도움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화답하듯 이탈리아 문화부 산하 문화유산안전청(Mibac)의 파비오 카라페짜 구투소 청장은 16일 ANSA통신에 "우리의 경험과 기술을 동원해 조속히 복구 작업에 참여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로서는 피해 정도를 정확히 가늠하기 어렵지만, 유감스럽게도 손상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자신들의 최근 문화재 복원 경험이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탈리아는 1990년대 베네치아의 오페라극장 라페니체(La Fenice)와 피에몬테주 토리노 대성당(두오모)이 각각 화재로 큰 피해를 입었다가 최근 복원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850여년 역사의 노트르담을 제 모습으로 복원하는 데 시간과 자금이 얼마나 걸릴지 현재로선 가늠하기조차 힘들다. 화재로 소실된 지붕 구조물 복구를 위한 참나무 확보도 난관이다.
 
일간 르 몽드 등에 따르면 프랑스의 목조 건축자재 전문기업인 샤를루아 그룹이 지붕 재건을 위한 목재를 무상으로 기부하겠다고 나섰지만 재고가 프랑스에 충분치 않은 상황이다. 샤를루아 측은 “총 1300그루가량의 참나무가 필요한데 이 정도 규모와 품질의 참나무 목재를 확보하려면 여러 해가 걸릴 것"이라면서 업계 전체의 동참을 호소했다.
 
화재 진압이 완료되면서 화재 원인을 밝히려는 작업도 본격화됐다. 검찰은 당일 첨탑 개보수 작업을 진행하던 문화재 복원업체 5곳의 현장 근로자들을 상대로 화재 발생 당시 상황을 조사 중이다. 방화보다는 실화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알려진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