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곽상도 피의자 전환되자 ‘문다혜 특위’ 맞불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우리 (한국)당에서 ‘문다혜 특별위원회’를 오늘 발족한다”고 발표했다. 전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성폭력’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곽상도 한국당 의원을 피의자로 전환하자 당 차원에서 방어막을 치고 나선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곽 의원이 검찰 수사 대상이 된 건 곽 의원이 대통령의 딸인 문다혜씨를 건드린 것이 이유”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의 피의자 전환에 대해 “치졸하고 야만적인 정치보복”이라고 규정한 나 원내대표는 “김학의 사건은 동일 사건을 검찰에 세 번 수사를 맡겼다. 이 과정에서 결국 곽 의원을 표적으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서는 김태우 전 수사관이 폭로한 블랙리스트, 민간인 사찰 의혹 등 밝혀야 할 부분들이 있는데, 곽 의원을 집요하게 탄압하는 부분에 대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곽 의원은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동남아로 이주한 뒤 경호 비용을 공개하라고 요구해왔다. 또 곽 의원은 다혜씨가 남편으로부터 주택을 증여받고 다시 매각한 절차에 대해서도 의혹을 표현하는 등 한국당 의원 중에서 다혜씨 관련 의혹을 가장 앞장서 제기해왔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곽 의원이 혼자 밝혀온 다혜씨 사건은 당 차원에서 앞으로 조사를 같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긴급 의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특위엔 이종배 국회 산업통상위 간사, 김종석 정무위 간사와 최교일, 정점식, 김현아 의원 등이 참여한다”고 설명했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