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람으로라도 와주렴"…눈물 바다된 세월호 5주기 기억식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이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서 열렸다.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이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서 열렸다.

노란 바람개비가 바람에 흔들렸다. “바람으로라도 아이들이 왔으면 좋겠다”는 아빠·엄마의 마음을 담아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의 무대 뒤에 바람개비들이 설치됐다.
 
16일 오후 3시,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기억식은 이내 눈물로 채워졌다. 세월호 생존자 장애진 학생이 친구들에게 쓴 편지를 읽자 5000여 명의 관객 대부분이 뭔가로 눈가를 훔쳤다. 장애진 학생은 “너희들을 그리워하는 마음은 약간의 죄책감과 닮아있다고 생각한다. 봄이 오는 신호가 보이면 어김없이 너희들 생각이 난다”며 울음을 터뜨렸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들고 있던 손수건을 꼭 쥐었고,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과 정의당 이정미 대표도 눈물을 흘렸다.
 
더불어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왼쪽)와 박주민 의원이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서 생존 학생인 장애진 양의 기억편지 낭송을 듣던 중 울컥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왼쪽)와 박주민 의원이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서 생존 학생인 장애진 양의 기억편지 낭송을 듣던 중 울컥하고 있다.[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는 추도사에서 “유가족과 국민 앞에서 세월호의 완전한 진상규명을 다시 한번 다짐한다”고 말했다. 장훈 위원장은 “무능, 무지, 무책임, 잘못된 관행이 바로 적폐다. 처벌할 수 없다면 처벌할 수 있는 법이라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장 위원장은 “우리 아이들이 전국 11개곳에 흩어져 있다”며 “생명안전 공원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중앙아시아 순방을 떠난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것을 넘어 생명과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선언하는 공간인 ‘4ㆍ16 생명안전공원’도 빠르게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글을 SNS에 올렸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행사가 끝난 뒤 이날 세월호 유가족을 비하한 한국당 정치인들을 성토했다. 그는 “같은 정치인의 한사람으로서 끔찍한 말이라고 생각한다”며 “오늘 5주기를 맞이해서 세월호의 아픔, 상처를 없애기 위해선 완전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필요하단 걸 다시 느꼈다”고 말했다.
 
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라고 썼다가 글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정진석 의원도 1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이러면 안 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소개해 논란이 됐다.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이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서 열렸다.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왼쪽 둘째)과 진선미 여성부장관(오른쪽)가 생존자 장애진 생존학생 편지글 낭송 때 눈물을 닦고 있다.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이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서 열렸다.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왼쪽 둘째)과 진선미 여성부장관(오른쪽)가 생존자 장애진 생존학생 편지글 낭송 때 눈물을 닦고 있다.

이날 행사에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참석하지 않았다. 황 대표는 인천가족공원 세월호 추모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에 갔다. 전날 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등이 발표한 책임자 13명 명단 안에 황 대표의 이름이 포함됐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행사장 건너편에서는 20여 명의 시민이 ‘세월호 납골당 결사반대’를 외치며 생명안전공원 조성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