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조국 총선 출마 “본인 의지 있느냐 없느냐가 중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내년 총선 출마설과 관련해 “본인의 의지가 있느냐 없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조 수석의 총선 차출론’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본인이 정치적인 의지를 갖고 정치를 하겠다고 하면 하는 것이지, 사람을 차출해서 선거에 쓰는 게 아니다”라고도 했다.
 
이 대표가 구체적인 입장을 보이지 않은 것과 달리 당내에선 조 수석을 영입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조 수석 고향인 부산의 시당위원장인 전재수 의원은 지난 11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부산 발전에 기여할 수 있고 국정 운영 경험도 풍부한 사람을 영입하려고 하는데, 조 수석이 대표적”이라고 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조 수석 차출) 가능성을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논란에 대해 이 대표는 “내부정보를 갖고 주식 거래를 했으면 심각한 문제가 되는데, 그런 것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에 결격 사유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다만 인사청문회에서 청와대 인사검증시스템이 부실하다는 지적이 잇따라 나오는 것과 관련해 “국민 정서에 맞도록 (인사청문시스템을) 보완하는 게 좋지 않은가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2년의 경제 성과엔 아쉬움을 내비쳤다. 이 대표는 “박근혜 정부가 흩트려 놓은 국가 기강을 바로잡는 것은 어느 정도 틀을 갖췄다. 다만 전반적으로 국민에게 경제가 활발하다는 느낌을 주지 못하는 점이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세계 경제 전체가 내리막이라 우리 경제가 혼자 잘 되기에는 한계가 있다. 그래도 더 나빠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도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들이 주장하고 있는 ‘기소권 없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에 대해 “우리 당은 수용 안 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기소권이 없으면 수사에 한계가 있는 것이고, 자칫 사찰로 보일 우려도 있다”고 설명했다.
 
전날 입당한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등 청와대 인사들과 관련해선 “현재로썬 본인들 의사를 아직 구체적으로 들어본 바 없다. 아마 자기가 활동했던 그런 지역에 출마하려고 준비를 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양정철 전 비서관에 대해선 “제가 만나 ‘민주연구원장 하고 싶다’해서 수용했다”고 말했다.
윤성민ㆍ이우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