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트르담은 프랑스의 역사" 대성당 화재에 시민들 충격

노트르담 대성당 지붕이 15일 화염에 휩싸여 있다. [EPA]

노트르담 대성당 지붕이 15일 화염에 휩싸여 있다. [EPA]

 
 15일(현지시간) 발생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원인에 대해 프랑스 소방 당국이 잠정적으로 방화 등 범죄와 관련이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아직 정확한 원인 규명이 어렵지만 현 단계에서는 첨탑 개보수 작업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개보수 작업과 연관있는 듯"
다행히 건물 본관 불길은 잡혀

19C 보수한 첨탑 화재에 취약
"에펠탑=파리, 노트르담=프랑스"

 
 프랑스 통신사 AFP는 현지 소방관의 말을 인용해 “불길이 현재 진행 중인 개보수 작업과 잠재적인 연관이 있다”고 전했다. 첫 화재 신고는 성당 다락방에서 첨탑 불길을 목격한 사람이 했다. 불길이 어디서, 왜 발생했는지 정확한 원인은 추후 정밀 조사를 거쳐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로랑 뉘네 프랑스 내무차관은 “화재 원인이 무엇인지 단정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불행 중 다행으로 큰 불길은 잡힌 상황이다. 맨 처음 불이 발생한 첨탑과 지붕이 불에 탔지만, 건물 본체는 전소(全燒)를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AFP통신은 “프랑스 소방관들이 수 시간이 넘는 긴 싸움 끝에 노트르담 대성당의 메인 빌딩(본관)을 구했다”고 보도했다. CNN방송은 장끌로드 갈레 소방청 지휘관의 말을 인용해 “최소 한 명 이상의 소방관이 진화 과정에서 중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화재 진압에는 총 400여명의 소방관이 투입됐다. 하지만 12~13세기에 건축된 성당 내부에 목조 구조물이 많아 초기 진압에 어려움을 겪었다. 성당 대변인은 AFP와의 인터뷰에서 “성당 지붕을 지지하고 있는 목조 구조물이 불길에 다 타서 없어졌다”고 말했다. “모든 것이 불타고 있고 화염으로 인해 아무것도 남지 않을 것”이라는 안타까움도 표현했다.  
 
 프랑스어로 ‘플레슈(flèche)’라고 불리는 대성당 첨탑 구조는 화재 및 부식에 취약할 수밖에 없게끔 설계됐다. 프랑스 정부가 600만 유로(약 78억원)를 투입해 첨탑 개보수 프로젝트를 진행한 것도 이 같은 이유 때문이다. 이번에 불탄 첨탑 역시 최초 건축 당시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수백 년 동안 세월에 부식됐던 첨탑은 이미 19세기에 한 차례 개보수 작업을 거쳤다.
 
한 파리 시민이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현장을 안타깝게 바라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 파리 시민이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현장을 안타깝게 바라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소방 당국은 현재 진행 중인 개보수 작업이 화재 발생 요인이었는지, 또는 화재를 더 확산시켰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우리의 일부가 불에 탔다”며 “이번에 소실된 성당 일부는 반드시 재건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프랑스 시민들은 큰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노트르담 대성당이 국민 정서에 미치는 상징적 의미가 적지 않아서다. 작가이자 역사전문가인 베르나르 르꽁뜨는 이날 프랑스 BFM방송에 출연해 “만약 에펠탑이 파리 도시라면, 노트르담대성당은 프랑스라는 나라와 같다”며 “노트르담은 그 안에 새겨진 프랑스의 역사와 문화 전체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