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0년생 받고 측근 넣었다···여연 인사, 황교안의 절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취임후 첫 당내 갈등이었던 여의도연구원 인사 논란을 큰 탈 없이 수습하면서 첫 고비를 넘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3월 10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컨벤션홀 1층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자유시민 정치박람회'에서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3월 10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컨벤션홀 1층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자유시민 정치박람회'에서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하 ‘여연’)은 15일 당연직 이사장인 황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사회를 열고 부원장단 5명 선임 안건을 의결했다. 제1부원장에는 지난해 8월 임명된 송언석 의원이 유임됐고, 제2부원장에는 박진호 경기 김포 갑 당협위원장이 전격 발탁됐다. 박 부원장은 1990년생으로 새누리당(한국당의 전신) 중앙당 대학생위원장을 지냈으며, 지난 2‧27 전당대회에서 청년 최고위원에 출마했던 ‘젊은 피’다. 이외 부원장으로는 이태용 전 국무총리 비서실 민정실장, 조청래 여연 연구위원, 박찬봉 전 민주평화통일위원회 사무처장이 임명됐다.
 
대표 취임 이후 2달 가까이 공석이었던 여연 부원장 인선 과정에서 황 대표가 개혁 이미지와 당 장악력을 적절히 조율하는 정치력을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온다. 여연 관련 당규 제6조 5항에 따르면, 여연 부원장은 원장이 추천해 이사회가 선임하도록 돼 있다. 당초 개혁성향이 강한 김세연 여연 원장은 전당대회에서 태극기 부대에게 “(대표출마한) 김진태를 데리고 당을 나가라”며 강한 개혁 목소리를 냈던 조대원 경기 고양 정 당협위원장을 상근부원장에 내정했다.
 
그러나 지난 달 19일 열리기로 예정됐던 이사회 의결이 당일 돌연 보류됐다. 당시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이사회 연기에 대해 “좀 더 살펴볼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당 지도부가 전당대회에서 태극기 부대와 ‘5‧18 폄훼발언’ 3인방 퇴출 등을 주장한 조 위원장 임명에 부담을 느꼈다는 분석이 나왔다.
 
당내에선 조 위원장 임명이 보류된 상근부원장 직에 황 대표의 총리 시절 비서실 민정실장을 지내 최측근으로 꼽히는 이태용 전 실장이 임명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당헌‧당규상 상근부원장직은 따로 규정돼 있진 않지만, 통상 원장이 지정해 현역 의원인 원장이 공석일 때 업무를 주도적으로 지휘하는 역할을 해왔다. 조 위원장과 이 전 실장 중 누구를 상근부원장에 임명할 것인지 여부를 두고 황 대표와 김세연 원장이 충돌하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양측의 대립이 심해져 김 원장이 사퇴하는 일이라도 생기면 황 대표 체제는 시작부터 상당한 흠집이 날 수 밖에 없었다.
 
15일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제2부원장에 임명된 박진호 자유한국당 전 청년 최고위원 후보가 지난 2월 27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3차 전당대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15일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제2부원장에 임명된 박진호 자유한국당 전 청년 최고위원 후보가 지난 2월 27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3차 전당대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그런데 이날 발표된 인선에선 논란이 됐던 조 위원장을 빼는 대신, ‘상근’ 개념을 없애는 절충안이 나왔다. 여연 이사회는 젊은 신인인 박 위원장을 제2부원장에 임명해 개혁 이미지를 살리면서 황 대표의 측근인 이 전 실장을 부원장단에 포함시켰다. 황 대표와 김 원장 모두의 체면을 살리는 타협점을 만든 셈이다. 당 핵심관계자는 “상근부원장이란 개념 없이 제1부원장이 원장이 공석일 때 업무를 맡는 것으로 결정됐다. 향후 부원장들이 어떤 역할을 할지는 철저히 원장의 재량”이라고 전했다.
 
김 원장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박 위원장은 제가 직접 제2부원장에 추천했다”며 “국민들에게 우리 당이 중도층과 2030 세대와 함께 호흡할 수 있는 당으로 변화한단 것을 보여드리고자 했다”고 말했다. 한달 가까이 끌었던 여연 인선이 정리되면서 ‘황교안 체제’는 지명직 최고위원 1명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진용이 짜여졌다.
성지원·임성빈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