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죽음 부른 유튜브 먹방···주먹밥 한입에 넣고 질식사

유튜브에 일본어로 '주먹밥 30초'라고 검색했을 때 나타나는 화면. [유튜브 캡처]

유튜브에 일본어로 '주먹밥 30초'라고 검색했을 때 나타나는 화면. [유튜브 캡처]

일본의 한 유튜버가 주먹밥을 한입에 먹는 장면을 생중계하다가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9일 버즈피드 등은 지난 8일 한 일본 여성이 유튜브에 먹방을 촬영하던 도중 주먹밥을 한입에 넣다가 질식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다고 보도했다.
 
11일 이 여성의 트위터 계정에는 자신을 해당 유튜버의 아들이라고 밝힌 한 남성이 자신의 엄마가 10일 오후 6시 20분경 사망했다는 소식을 전한 글이 올라왔다.
 
매체에 따르면 영상 초반에 여성은 주먹밥을 한입에 넣고 입을 움직이는 듯 했지만, 이내 고통스러운 모습을 보이며 쓰러졌다.
 
영상에는 구급대가 출동해 여성을 데려가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으며, 해당 영상은 현재 지워진 상태다.
 
매체는 지난 2016년에도 한 일본인 남성이 3분 이내에 5개의 주먹밥을 먹는 이벤트에 참가했다가 사망하는 사례가 있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현재 일본에서는 '주먹밥 30초 챌린지' 등 위험한 도전이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위험성을 강조했다.
 
먹방은 '먹는 방송'의 줄임말로 최근 한국의 '먹방' 콘텐츠가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며 '먹방'의 한국어 발음을 영어로 쓴 'mukbang'이 고유명사처럼 쓰이고 있다.
 
그러나 먹방이 폭식 등의 위험성과 가학성을 띠는 만큼 자극적인 콘텐츠를 양산한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