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 “美에 제재 면제 탄원서 보낸 적 없어”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이 지난 12일 공개한 연례보고서에서 정부의 대북 석유제품 반출을 대북제재 위반이라 규정한 것과 관련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이 지난 12일 공개한 연례보고서에서 정부의 대북 석유제품 반출을 대북제재 위반이라 규정한 것과 관련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일부가 15일 외교부의 반대에도 미국에 일부 남북 교류사업에 대한 제재를 면제해달라는 탄원서를 냈다가 망신당했다는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이유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정부가 개성 만월대 발굴사업과 관련해 미 측에 제재 면제를 위한 일종의 탄원서 성격의 문서를 전달했다’는 보도에 대해 “검토가 이뤄진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개성 만월대 발굴사업과 관련해 이 부대변인은 “그동안 미 측과 긴밀하게 혐의해 왔으며 현재 안보리 면제 절차를 진행 중”이라며 “정부는 한미 간 대북정책에 관한 긴밀한 조율을 위해 지난해 말부터 한미워킹그룹을 운영해 왔다. 이 과정에서 통일부와 외교부 등 관계부처 간에 긴밀한 협의와 조율이 이뤄져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잘못된 보도로 국민들의 오해를 야기하는 것은 정부부처 간 협력과 한미 간 공조를 저해하는 무책임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제재면제 탄원서를 낸 사실 자체가 없냐’는 질문에는 “별도의 문서를 전달한 바가 없다”면서 “그런 검토도 이뤄진 바가 없다”고 재차 부인했다.
 
통일부 산하 통일교육원이 매년 발간하는 통일 교육 책자에서 북한의 눈치를 보느라 독일 통일 사례를 뺐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통일 문제 이해’라는 책자에서 독일··베트남·예멘 통일에 대한 내용은 이번에 삭제했다”며 “통일교육원에서 그동안 발간한 많은 자료 중에 독일을 비롯한 분단국 통일 사례를 다루고 있다는 점을 감안을 이번에 조정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부대변인은 “통일부는 2010년부터 독일 통일 총서를 발간을 해오고 있다”면서 “올해까지 총 30개 분야의 독일 통일 총서를 발간해 책자로 배포했을 뿐만 아니라 통일부 홈페이지에도 게시하고 있다. 이번에 평화와 번영의 선순환이라는 관점에서 ‘통일문제 이해책자’에는 유럽연합 통일 등의 사례를 포함하기도 했다”고 부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