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번 골프 쳤다던 '경찰총장'…조사해보니 골프 접대 4번

빅뱅 승리 측근들의 단독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왼쪽). 오른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사진 JTBC캡처, Pixabay]

빅뱅 승리 측근들의 단독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왼쪽). 오른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사진 JTBC캡처, Pixabay]

버닝썬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빅뱅 승리의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49) 총경이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로부터 4차례의 골프 접대를 받은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은 이들의 골프 모임에 승리는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
 

승리는 골프 모임에 안 가

윤 총경은 그동안 유 전 대표 측과 두차례 골프를 쳤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15일 경찰 관계자는 “조사를 해보니 2건의 골프 모임이 더 있었다”며 “비용 계산은 유 전 대표나 유리홀딩스 임원이 냈다”고 말했다. 윤 총경은 현재 김영란법(부정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경찰은 윤 총경과 승리 측이 함께한 식사 모임은 6차례인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이 가운데 두번의 비용은 윤 총경이 낸 것으로 확인했다. 윤 총경은 경찰 조사에서 “2회 더 현금으로 계산한 자리가 있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경찰은 윤 총경 진술이 맞는지 확인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승리가 측근 계좌를 통해 한 유흥업소에 돈을 보낸 사실을 파악하고, 이 돈이 성매매 알선의 대가로 쓰인 것인지 확인 중이다. 승리는 클럽 버닝썬이 문을 열기 전인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섬 리조트를 빌려 지인 150여명을 초대해 생일파티를 열었다. 당시 유흥업소 여성 8명도 승리의 초대로 이 파티에 참석했다.
 
경찰은 승리가 버닝썬 등 자신이 참여한 사업체에 대한 투자자를 상대로 성접대를 한 것인지 의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여행 비용을 승리 측이 부담한 것 자체도 성매매의 대가가 될 수 있다”며 “승리 측과 유흥업소 간 돈 흐름의 성격을 추가로 규명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승리와 팔라완섬 동행 여성들은 경찰 조사에서 “성매매 대가를 주고받은 적이 없다”며 “성관계가 있었다면 개인적 판단의 문제일 뿐 성매매로 볼 수 없다”고 반박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