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000억짜리 아시아나 전쟁, 새 주인에 SK·한화·CJ 거론

 
금호아시아나그룹이 15일 금호산업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결정했다. [연합뉴스]

금호아시아나그룹이 15일 금호산업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결정했다.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이 시장에 매물로 나오면서 새 주인이 누가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가격은 경영권 프리미엄 등을 고려해 최소 6000억원에서 결정될 것이란 게 재계의 관측이다.
 
15일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키로 결정한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매각 주간사 선정과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같은 매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5일 만기가 돌아오는 6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상환해야 한다. 아시아나항공의 총 차입금은 2018년 말 기준 3조 4400억원으로 이 가운데 1년 안에 갚아야 할 단기차입금은 1조 3200억원이다.
 
시장에선 SK그룹과 한화그룹, CJ그룹, 애경그룹, 사모펀드 등이 인수를 검토할 것이란 분석이 우세하다. 하지만 해당 기업들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대해 “계획이 없다”며 부인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 12일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은 자리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가능성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최태원(가운데) SK회장이 지난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회장 빈소로 향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시스]

최태원(가운데) SK회장이 지난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회장 빈소로 향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시스]

 
SK그룹은 지난해 최규남 전 제주항공 대표를 그룹 부사장으로 영입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재계는 “항공 사업 진출을 위한 포석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한화그룹의 경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통해 항공기 엔진사업을 하고 있다. 앞서 한화는 저비용항공사(LCC)인 에어로케이항공에 투자했지만, 사업 면허가 반려되면서 항공업 진출이 막힌 바 있다. 
 
제주항공을 보유하고 있는 애경그룹도 인수 후보로 거론되는 가운데 신세계와 CJ그룹도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뛰어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유통기업이 항공사를 거느릴 경우 물류망 확대는 물론 면세점 확보에도 유리할 수 있어서다.  
 
일각에선 자금 여력이 큰 사모펀드가 인수에 나설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오지만 높은 수익성을 쫓는 사모펀드의 특성상 아시아나항공은 별로 매력적이지 않다는 게 증권업계의 분석이다.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확정되면서 아시아나가 지분을 보유한 자회사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44.2%), 아시아나IDT(76.2%),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개발(100%), 에어서울(100%) 등을 계열사로 보유하고 있다.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가치를 높이기 위해 자회사를 하나로 묶어 통째로 매각하는 안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항공산업의 특수성으로 인수자를 찾기가 쉽지 않을 거란 전망도 나온다. 항공부문은 관련법으로 외국인이 국내 항공사를 경영할 수 없도록 엄격히 제한하고 있어 해외자본 참여는 불가능하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진행되면 국내 대기업들만 인수전에 참여할 수 있다”고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