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쌀 때 달러 팔자"…3월 외화예금 65억 달러 감소

 시중은행 외환창구에서 은행직원이 달러화를 살피는 모습. [중앙포토]

시중은행 외환창구에서 은행직원이 달러화를 살피는 모습. [중앙포토]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이 한 달 새 65억3000만 달러 줄어들었다. 원화가치 하락으로 달러 값이 비싸지자 기업과 가계가 달러를 팔아치운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9년 3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671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17년 9월 말(636억6000만달러) 이후 1년 6개월만에 최저치다. 
 
 전달보다 65억3000만 달러가 줄어들면서 감소 폭은 지난해 6월 말(71억7000만달러)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2018년 10월 이후 5개월 만에 외화예금 잔액이 700억 달러 아래로 다시 떨어졌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달러화 예금(565억8000만 달러)의 감소폭(59억2000만 달러)이 가장 컸다.  
 
 한국은행은 “원화가치 하락으로 일반 기업과 개인이 달러를 팔면서 달러화 예금이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원화가치는 2월 말 달러당 1124.7원에서 지난달 말 1135.1원으로 떨어졌다.
 
 엔화 가치 상승에 따른 매도와 기업 결제 자금 지급이 늘면서 엔화 예금(41억3000만 달러)은 전달보다 4억2000만 달러 감소했다.
 
 주체별로 보면 지난달 기업예금(536억 달러)은 56억1000만 달러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개인예금(135억5000만 달러)은 9억2000만 달러 감소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571억 달러)의 지난달 외화예금 감소액은 59억5000만 달러였다. 외은지점(100억5000만 달러)은 5억8000만 달러 줄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