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매매 사이트 마음에 안든다…” 웹디자이너 협박한 조폭 일당

제작 의뢰한 불법 성매매 사이트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웹디자이너를 협박한 조직폭력배 일당이 15일 구속됐다. [연합뉴스]

제작 의뢰한 불법 성매매 사이트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웹디자이너를 협박한 조직폭력배 일당이 15일 구속됐다. [연합뉴스]

 
제작 의뢰한 불법 성매매 사이트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웹디자이너를 협박한 조직폭력배 일당이 붙잡혔다.
 
15일 충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특수협박 혐의로 A씨(20) 등 조직폭력배 4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 일당은 지난 12일 청원구 오창읍 길가에서 “제작 의뢰한 성매매 사이트가 마음에 들지 않으니 제작비를 돌려달라”고 웹디자이너 B씨를 둔기로 폭행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보강수사를 거쳐 A씨 등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하는 한편, 이들이 운용한 성매매 사이트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