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푸틴 다음주 중 만난다" 24일 전후 극동지역 유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만남이 4월 넷째 주에 성사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하노이 선언 불발 이후 북한이 중국·러시아와 연대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의 일환이다.

푸틴 대통령 24일쯤 극동지역 방문
26~27일 중국 일대일로 포럼 참석
김정은 위원장과 전후 만남 가질 듯

 
 러시아 현지 소식통은 15일 “푸틴 대통령이 국내 행사 참석차 24일쯤 극동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 무렵 그동안 계속 논의돼온 북·러 정상회담이 실제로 열릴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고 덧붙였다.
 
 이달 중 북·러 정상회담이 개최될 것이라는 관측은 지난달부터 꾸준히 제기돼왔다. 외교 전문가들은 푸틴 대통령이 ‘일대일로(一帶一路) 정상포럼’에 참석하러 가는 길에 러시아 극동 지역에서 김 위원장을 만날 수 있다는 예측을 내놨다. 일대일로 포럼은 중국 베이징에서 오는 26~27일 열린다. 북·러 정상회담이 그 직전 성사될 것이라는 전언에 힘이 실리는 대목이다.
 
 일각에서는 일대일로 포럼이 열리는 베이징에서 북·러 양자 또는 북·중·러 3자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을 제기한다. 포럼이 끝난 직후 베이징 또는 러시아 극동 지방에서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따로 만날 개연성도 있다.
 
 북한은 최근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러시아 측과 물밑 접촉을 벌였다. 김 위원장의 해외 방문 의전을 책임지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지난달 19~25일 극비리에 러시아를 다녀갔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미 워싱턴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 김창선 부장이 러시아를 방문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북러 정상회담에 대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14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북한과 러시아의 외무차관급 회담에서도 정상회담 관련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외무부는 회담 뒤 언론보도문을 통해 “양국 간 정치적 접촉 일정과 실무 분야 협력 진전 전망 등도 논의에 포함됐다”고 밝혔다.
 
 아직 북한과 러시아 정부는 구체적인 정상회담 계획에 대해 공식 확인을 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지난 2월 말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이 성과 없이 끝나면서 북·러 정상회담 일정 논의가 급물살을 탔다. 우방인 중국과 러시아에 손을 내밀어 미국을 압박하려는 김 위원장의 의도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두 나라 사이에는 논의가 진행 중인 무역 현안도 있다.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은 북한을 방문한 세르게이 네베로프 러시아 하원 부의장이 14일 “북한 측이 러시아 항공기 구매에 관심을 표명했다”고 밝혔다고 평양발로 보도했다.
 
 네베로프 부의장은  “북한 외무성과 만남에서 우리는 민간항공과 항공 안전 문제를 다뤘다”며 “민간항공 부문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요구에 포함되지 않으므로 이러한 대화는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북한 고려항공은 국제선과 국내선에 러시아제 항공기(Tu-204, Tu-154, Il-18)를 운행 중이다.  
 
 지난해 5월 푸틴 대통령은 평양에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보내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방러는 끝내 불발됐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