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NE SHOT] 한국 ‘최악 공기질’ 순위 OECD 2위…일본보다 2배 높아

한국 OECD 국가 중 초미세먼지 ‘최악’ 2위

한국 OECD 국가 중 초미세먼지 ‘최악’ 2위


2018년 한국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초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국가 2위에 올랐다. 서울은 전 세계 수도 62곳 중 공기질이 27번째로 나쁜 도시로 꼽혔고, 경기도 안성시는 한국에서 공기질이 가장 좋지 않은 도시에 올랐다.
 
세계 대기오염 조사기관 ‘에어비주얼(Air Visual)’이 지난해 73개국 3000개 도시를 대상으로 연평균 초미세먼지(PM 2.5) 농도를 분석한 ‘2018 세계 공기질 보고서’에 따르면, 방글라데시(97.1㎍/㎥)가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국가 1위에 올랐고, 중국(41.2㎍/㎥)이 12위에 올랐다. 한국(24.0㎍/㎥)은 27번째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국가로 분석됐다.
 
하지만 이 결과를 토대로 OECD 회원국을 대상으로 한 순위를 매긴 결과 한국은 칠레(24.9㎍/㎥)에 이어 두 번째로 공기질이 좋지 않았다. 한국이 공기질 목표로 삼고 있는 프랑스(13.2㎍/㎥), 일본(12.0㎍/㎥), 영국(10.8㎍/㎥), 미국(9.0㎍/㎥) 등 주요 선진국에 비하면 2배가량 높은 결과다.
 
특히 OECD 국가 중 오염도가 심한 100개 도시를 분석해보니 국내 도시가 44개나 포함됐다. 한국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도시는 경기 안성시였다. 이어 강원 원주, 전북 전주, 경기 평택, 경기 이천이 뒤를 이었다. 100위권에 든 한국 도시들은 대부분 서쪽 지역이 많았다. 이 지역들은 국외 오염물질의 원인으로 꼽히는 서풍의 영향과 국내 미세먼지 발생 원인으로 꼽히는 공장과 화력발전소 밀집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인성 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고농도 미세먼지 현상이 발생되었을 때 비상저감조치가 응급 대책이 될 수 있겠지만,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선 경유차 감축 등 중장기적인 저감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글=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