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김학의 수사 외압 주장한 이세민 불러 조사

김학의

김학의

‘김학의 사건’을 다시 수사 중인 검찰이 2013년 경찰 내사 당시 불거진 청와대의 외압 행사 의혹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
 

“6년 전 청와대서 압력 수사 방해”
당시 수사상황 기록한 수첩 제출

검찰 등에 따르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성폭력’ 의혹을 수사 중인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 수사 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14일 이세민 전 충북경찰청 차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 전 차장에 대한 조사는 지난 12일에 이어 두 번째다.
 
이 전 차장은 2013년 3월 김 전 차관 관련 의혹이 처음 불거졌을 당시 경찰청 수사기획관으로 근무하며 이른바 ‘별장 동영상’에 대해 내사를 진행하던 수사팀의 실질적인 책임자로 활동했다. 당시 청와대가 외압을 행사해 김 전 차관에 대한 경찰 수사를 방해했다고 주장해왔다. 이 전 차장은 자신의 주장을 입증할 자료로 당시 수사 상황을 기록했던 업무수첩을 수사단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지난달 25일 청와대가 김 전 차관을 법무부 차관으로 임명할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과 민정비서관이던 이중희 변호사가 경찰 수사를 방해해 직권남용 혐의가 있다고 보고 검찰에 수사를 권고했다.  
 
이에 곽 의원은 경찰 인사는 민정수석실 소관 업무가 아니라 직권남용 혐의가 적용될 소지가 없고 국과수 방문도 경찰이 감정 결과를 전달받은 사흘 뒤인 2013년 3월 25일이라 수사 방해 여지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수사단은 김 전 차관에 대한 뇌물 혐의와 성범죄 관련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수사단은 김 전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씨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를 조만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김기정·백희연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