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가족] 한국 남성에게 많은 'M자 탈모' 개선에 효과적

 이 약 아세요? GSK ‘아보다트’
남성형 탈모는 유전적 원인과 남성호르몬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한국 남성 탈모 환자의 81.1%는 앞머리 모발선이 M자 모양으로 서서히 후퇴하는 ‘M자 탈모’를 겪고 있다.
 
다행히 남성형 탈모는 적절한 약물치료를 통해 탈모의 진행을 멈출 수 있다. 어느 정도 모발 재생도 가능하다. 단 탈모의 범위가 넓어질수록 약물치료의 효과가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조기에 치료를 시작하고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GSK의 ‘아보다트’(성분명 두타스테리드·사진)는 국내 남성 탈모 환자 대부분이 고민하고 있는 M자 탈모에 있어 피나스테리드 계열의 탈모 치료제 대비 우수한 효과가 확인된 바 있다. 다국적 임상시험 결과 남성형 탈모 환자 917명을 대상으로 24주 동안 아보다트를 복용한 환자군은 피나스테리드 계열 치료제를 복용한 환자군보다 모발 성장 효과가 앞이마에서 70.6%, 정수리에서 28.6%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아보다트 복용군은 약을 복용하기 시작한 지 3개월인 시점에 피나스테리드 계열 치료제 복용군보다 모발 수가 61.7% 더 많아졌다. 복용 6개월째에는 모발 굵기 비교에서도 피나스테리드 계열 치료제 복용군 대비 45% 더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아보다트는 만 18~50세 남성에 대해 적응증을 인정받아 남성형 탈모 치료제 가운데 가장 폭넓은 연령대에서 사용되고 있다. 전립샘 비대증 치료제로 사용되다 2009년 국내 탈모 환자를 대상으로 한 우수한 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남성 탈모 치료제로 적응증 확대 승인을 받았다.
 
또한 다국적 임상과 시판 후 조사를 통해 ‘성 기능 관련 이상반응이 위약과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는 일관된 내약성을 확인한 바 있다.
 
아보다트는 이와 같은 우수한 효과와 내약성을 기반으로 국내 출시 후 10년간 많은 탈모 남성이 애용하는 탈모 치료제로 자리매김했다.
 
 
류장훈 기자 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