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직장인 얼마짜리 점심을 먹을까?

오늘 점심은 뭐 먹을까?
직장인들에게는 무엇보다 중요한 주제다. 밥을 먹고 자연스레 커피잔을 손에 든 모습은 한국 직장인들의 가장 일반적인 모습이기도 하다. 중국 직장인들도 그럴까? <2019 중국 직장인 생활 실태 조사 연구 보고서>를 통해 중국 직장인들의 생활 방식을 알아봤다.
 
출근시간
중국 직장인들 대부분이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퇴근을 한다고 답했다. 자가용을 이용한다는 직장인은 매우 적었다. 출퇴근에 소요되는 시간은 30분 이내~1시간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셔터스톡]

[출처 셔터스톡]

점심시간
중국 직장인에게도 오후 업무를 위해 에너지를 충전하는 중요한 시간이다. 보고서에 의하면 직장인의 60%가 20위안(약 3300원) 이내의 비용으로 점심을 해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1~30위안 내에서 사용한다는 비율은 27%로 그 뒤를 이었다.
[출처 셔터스톡]

[출처 셔터스톡]

특히, 중국 직장인들이 가장 많이 신경쓰는 것은 음식의 '영양'이었다. 웰빙을 중요시 생각하고 고령화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않을 수 없는 그들의 어깨에도 '건강'을 챙겨야 한다는 생각이 커졌기 때문이다.
 
세대차이에 따라 점심을 먹는 습관도 달랐다. 젊은 세대일수록 식당보다 배달을 통해 개인적으로 점심을 해결하는 것을 선호했다. 어딘가에 구애받고 싶지 않고 개인주의를 중시하는 세대의 특징이 반영된 결과로 보여진다.
 
근무시간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한국 직장인의 야근은 상당히 줄어들었고,  워라밸이 유지되는 삶을 만들어 가고 있다. 중국 직장인도 그럴까? 대답은 노(No)! 응답자의 80% 이상이 야근이 일상인 삶을 살고 있다고 답했다. 그럼 초과 근무 수당은 받는걸까? 그것도 역시 노!  대부분이 무상으로 잔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부분의 직장인이 996 근무 문화가 만연된 분위기에 부담을 나타냈다. 이로 인해, 일과 생활의 불균형이 심각하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996 : 매일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일주일에 6일씩 일하는 중국 벤처기업의 문화다.  
[출처 셔터스톡]

[출처 셔터스톡]

연애 및 결혼
40%가 넘는 직장인이 현재 싱글족이라고 답했다. 성별을 비교해보면 남성이 43%, 여성이 38%로 남성 싱글족의 비율이 더 높은 편이다. 그들의 연애는 업무 관계나 친구 소개로 이어진 만남이 응답의 절반을 차지했으나, 이성을 만날 기회가 없다는 대답도 14%나 차지했다. 중국 직장인의 싱글 비율은 높은 추세였지만, 결혼에 급급해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결혼을 위한 결혼을 해서는 안된다는 의견이 40%였고, 결혼이 늦어지고 있는 현상을 이해하고 있었다.
 
내집마련
중국 직장인의 주택 구입 비율은 1%에도 채 못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절반의 가까운 직장인이 월세를 내며 살고 있다. 설령 주택 구입을 했다 하더라도 상당한 대출을 끼고 이뤄진 게 대부분이라 집세와 대출금을 갚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출처 셔터스톡]

[출처 셔터스톡]

여가생활
60,70허우(1960,70년대 출생자)들은 헬스나 여행으로 여가생활을 보내는 것을 선호한 반면, 젊은 세대들은 집에 있는 것을 더 좋아했다. 68%의 응답자가 여가생활은 '집'에서 보내는 것이라고 대답했고, 다음으로 꼽은 것이 영화 관람이었다. 맛집에 집착하는 직장인 비율도 그리 놓지 않았다.
[출처 셔터스톡]

[출처 셔터스톡]

스트레스
중국 직장인의 70%가 스트레스가 빈번하다고 답했다.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가장 큰 원인으로 바쁜 업무를 꼽았다. 특히 서비스, 재무 분야에 종사하는 직장인의 비율이 높았다.
 
스트레스에 유독 취약한 연령대는 90허우(1990년대 출생자)였다. 이에 비해, 60, 70허우 세대는 스트레스를 자주 받는다는 비율이 10%정도로 낮았다. 연령이 높아질수록 스트레스 비율이 낮아지는 건, 다양한 경험을 통해 스트레스에 성숙하게 대처할 수 있는 연륜이 쌓여 심리적인 안정을 뒷받쳐주는 것으로 보고 있다.
[출처 셔터스톡]

[출처 셔터스톡]

사회성
실제 인간관계를 쌓는것에 대해 가장 어렵다고 느끼는 연령대는 누구일까? 바로 95허우(1995년 이후 출생자)다. 그들은 외동으로 태어나 인터넷의 발달과 함께 성장한 세대다. 늘 뭐든지 혼자서 해온 방식이 사람을 사귀는 데에 걸림돌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95허우의 응답 비율은 약 13%로 60허우가 약 3%에 해당하는 것을 비교하면 꽤 차이가 크다.
[출처 신랑]

[출처 신랑]

글 차이나랩 이은령

[출처 네이버중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