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남기 “당장 남북경협 성사 없지만, 내부적으로 조용히 준비할 것”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세 번째줄 왼쪽 두 번째)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국제통화기금(IMF)에서 열린 G20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해 각국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세 번째줄 왼쪽 두 번째)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국제통화기금(IMF)에서 열린 G20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해 각국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미정상회담 다음날인 12일(현지시간) “당장 남북 간 경협이 본격적으로 이뤄지지는 않을 것이지만 관계부처와 내부적으로 조용히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와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춘계회의 등 참석차 미국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홍 부총리는 이날 IMF 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 경협이 본격화되려면 대북제재 완화나 해제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다른 나라에 미치는 영향 등도 있어서 어떤 작업인지에 대해서는 여건이 될 때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인도지원을 거론한 것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판문점 선언 후속 조치로 산림협력과 병충해 협력 등은 인도적 조치 측면에서 지금도 이뤄지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크게 새롭다기보다 인도적 측면의 교류는 지금처럼 봐도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라(는 취지라)고 저는 인식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제재 면제에 대해, 지금이 적기가 아니라면서 대북제재를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춘계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춘계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홍 부총리는 하반기 한국 경제 전망과 관련해선, “준비 중인 추가경정예산(추경)까지 편성해 2.6% 성장률을 달성하도록 하겠다”며 “IMF가 우리나라 올해 경제성장률을 2.6%로 유지한 것은 정부가 추경 등 재정적인 보강조치를 하는 것이 반영된 수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세계경제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지만 내년부터는 개선되는 추세로 전망하고 있다”며 “수출이 연 4개월 동안 마이너스를 보였고, 수출이 활력을 되찾도록 3월에 종합대책을 발표했는데 업종별로 (대책을) 만들어서 시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전날 있었던 G20 회의에 대해서는 “세계경제의 모멘텀이 둔화하고 하방리스크가 우려된다는 얘기가 많았다”며 “다만 세계적인 경제 후퇴로는 가지 않을 것이고 하반기부터 성장 모멘텀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는 것에 의견이 모아졌다”고 전했다. 또 “‘하반기에 성장 모멘텀이 개선될 것 같다’ ‘내년부터 반전을 이룰 수 있을 것 같다’는 것이 대개의 의견이었다”면서 “G20 재무장관 논의를 평가해보면 그동안 한국정부가 인식해왔던 것, 해왔고 해나가려는 정책방향과 부합한다고 생각이 된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