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창수 “조양호 회장, 민간 외교의 중심”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영정. [연합뉴스]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영정. [연합뉴스]

12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에는 대한민국 재계 주요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이날 가장 먼저 빈소를 찾은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장인이 십수 년 전에 뉴욕에서 큰 수술을 했는데 중환자실에 계시다가 서울로 모시고 와야 했는데 (조 회장 도움으로) 산소통을 싣고 올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한진그룹 회장 빈소에 조문 행렬
최태원 “존경하던 어른 잃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실무적인 지식에 상당히 밝으셨던 분”이라며 “늘 e메일을 직접 읽고 쓰셨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조문 후 “존경하던 어른을 잃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최 회장에겐 SK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설 등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지만 답하지 않고 장례식장을 떠났다.  
 
이재현 CJ 그룹 회장은 이날 오후 3시쯤 그룹 주요 경영진과 함께 빈소를 찾아 “문화·체육 분야 등 국가를 위해 큰 역할을 하신 분인데 매우 안타깝다”며 명복을 빌었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 회장은 이날 오전 배포한 추도사에서 “민간 외교의 장에는 항상 회장님이 중심에 서 계셨다”고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