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이 베스트] 그날이 우리의 창을 두드렸다 外

중앙일보와 교보문고가 최근 출간된 신간 중 여섯 권의 책을 ‘마이 베스트’로 선정했습니다. 콘텐트 완성도와 사회적 영향력, 판매 부수 등을 두루 고려해 뽑은 ‘이달의 추천 도서’입니다. 중앙일보 출판팀과 교보문고 북마스터·MD 23명이 선정 작업에 참여했습니다.
 
그날이 우리의 창을 두드렸다

그날이 우리의 창을 두드렸다

그날이 우리의 창을 두드렸다(416세월호참사 작가기록단 씀, 창비)=세월호 유가족들의 상처는 여전히 선연하다. 또 하나의 육성기록. 5명의 기록단이 유족들의 아픔을 받아적고 키워드로 나눠 분류했다. 슬픔과 참담함은 참다가 비어져 나올 때 더욱 찢어지는 법. ‘개나리’가 그런 글이다. 좀처럼 울지 않던 유희순씨 남편이 호연이 1주기 봄, 만개한 꽃을 보고 펑펑 울었다는 이야기.

 
더 와이프

더 와이프

더 와이프(메그 월리처 지음, 심혜경 옮김, 뮤진트리)=명배우 글렌 클로즈가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라 화제가 됐던 영화의 원작 소설. 아내 조안이 핀란드 문학상을 받게 된 소설가 남편과 함께 비행기로 날아가는 장면에서 시작해 숨진 남편의 비밀을 폭로하지 않기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결심하는 장면으로 끝난다. 부부의 놀라운 비밀이 중간에 들어 있다.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장영희 지음, 샘터)=일찍 세상을 떠난 사람들은 불쑥불쑥 다시 찾아온다. 진솔한 산문으로 사랑받았던 서강대 장영희 교수가 세상을 뜬지 벌써 10년이다. 타계 직후 출간됐던 산문집은 여전히 생명력이 강하다. 100쇄 기념판이다. 역시 고인의 글맛에 공감하게 된다. 맨 앞에 실린 ‘다시 시작하기’부터 기가 막힌다. 6년 미국 유학 생활의 모든 게 달린 박사 논문을 도둑맞고 다시 쓴 이야기다.
 
공부에 미친 사람들

공부에 미친 사람들

공부에 미친 사람들(김병완 지음, 다산북스)=잘 나가던 직장을 그만두고 3년 만에 1만 권의 책을 읽고 지금까지 60권 넘게 책을 썼다고 하니 저자 자신이 공부에 미친 사람이다. 역시 공부를 즐겨야 오래 할 수 있다며 공자·아인슈타인 등의 특별한 공부법을 소개한다. 책의 3부에서는 뇌과학을 끌어들였다. 공부를 하면 할수록 뇌 속에 새로운 회로가 만들어져 똑똑해진다고 주장한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