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갑자기 승객 쓰러진 순간···버스는 병원으로 직행했다

승객 쓰러진 창원 시내버스 CCTV. [사진 신양여객 제공]

승객 쓰러진 창원 시내버스 CCTV. [사진 신양여객 제공]

경남 창원에서 버스 기사와 승객의 빠른 대처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승객이 무사히 치료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12일 창원시 버스업체 신양여객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7시 23분쯤 창원시 의창구 시티세븐 인근 도로에서 주행 중이던 버스 안에 있던 승객이 갑자기 쓰러졌다.
 
10대 후반 여학생으로 추정되는 이 승객은 버스 제일 뒷좌석에 앉아 있다가 갑자기 의식을 잃으며 앞으로 고꾸라졌다.
 
당시 신호대기 중이던 버스 기사 박모(45)씨는 웅성대는 소리 등에 이 승객이 쓰러진 것을 알게 됐다.
 
박씨는 119 구조대를 부르려다 순간 2∼3분 거리에 종합병원이 있는 것을 떠올렸다.
 
119 구조대가 와서 환자를 이송하는 것보다 버스를 몰아 병원으로 직행하는 것이 빠르다고 판단한 박씨는 승객들에게 양해를 구한 뒤 운전대를 잡았다. 버스에 있던 승객 약 15명도 박씨 의견에 모두 동의했다.  
 
박씨가 버스를 몰고 병원으로 가는 사이 승객들은 쓰러진 승객을 눕히고 몸이 흔들리지 않도록 잡고 있었다.
 
버스가 사고 현장에서 병원까지 가는데 걸린 시간은 약 2분이었다.
 
쓰러진 승객은 의료진의 들것에 실려 병원으로 이동한 뒤 치료를 받았다.
 
행선지를 병원으로 틀었던 버스는 오후 7시 45분쯤부터 정상운행했다. 병원에서 내린 승객 2∼3명을 제외한 나머지 승객들은 끝까지 기다렸다가 버스를 타고 목적지로 갔다.
 
신양여객은 박씨를 포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